2019년 11월 19일 (화)
전체메뉴

기름값 5주 연속 완만한 하락…전국 휘발유가격 1천535원

하락폭 작아 체감 제한적…국제유가 상승 반영 아직

  • 기사입력 : 2019-11-09 14:00:47
  •   
  • 전국 기름값이 5주 연속 완만한 하락세를 이어갔다.

    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첫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9원 내린 ℓ당 1천535.1원이었다.

    휘발유 가격은 유류세 인하 종료 직후인 8월 말부터 6주 연속 상승하다가 10월 2주부터 계속 소폭 하락하고 있다.

    전국 기름값이 4주 연속 완만한 하락세를 보인 3일 서울 종로구 한 주유소 가격판에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표시돼 있다. 이날 오후 12시30분 현재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ℓ당 0.12원 떨어진 1천535.68원을 나타냈다. 연합뉴스
    전국 기름값이 4주 연속 완만한 하락세를 보인 3일 서울 종로구 한 주유소 가격판에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표시돼 있다. 이날 오후 12시30분 현재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ℓ당 0.12원 떨어진 1천535.68원을 나타냈다. 연합뉴스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5.1원 하락한 ℓ당 1천621.4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1원 하락한 1천506.7원이었다.

    가장 비싼 상표인 SK에너지 휘발유는 ℓ당 1천550.1원, 최저가 상표인 알뜰주유소 휘발유는 ℓ당 1천513.3원을 기록했다.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도 전주보다 2.0원 내린 1천381.5원이었다.

    액화석유가스(LPG) 자동차용 부탄은 2주 연속 상승, ℓ당 810.4원이었다.

    전국 기름값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으나 하락폭이 제한적이라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체감 정도가 크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국제유가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이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 가격은 전주보다 배럴당 0.6달러 오른 61.2달러를 기록했다.

    국제유가 상승세가 수주 뒤에 반영되기 때문에 국내 유가 하락세가 오래가지는 않을 전망이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국·중국 간 고율관세 단계적 철회 합의, 이란의 핵합의 이행수준 축소 등 상승요인과 미국 원유재고 증가 등 하락요인이 혼재해 소폭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