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5일 (일)
전체메뉴

노년기 허리둘레 크면 치매 위험 높다

고대구로병원 65세 이상 87만2082명 분석

  • 기사입력 : 2019-11-11 07:52:38
  •   
  • 노년기 허리 둘레가 클수록 치매 발병 위험이 더 높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대구로병원 빅데이터연구회 류혜진·조금준 교수팀은 2009~2015년 국가건강검진에 참여한 65세 이상 87만2082명을 대상으로 대규모 코호트 분석을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연구팀은 노인 인구에서 치매 위험과 허리둘레 간 연관성을 알아보기 위해 허리둘레와 체질량지수(BMI), 치매 발병 위험성을 비교했다. 그 결과 복부비만 환자들은 복부비만이 없는 사람보다 치매 위험률이 현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복부비만은 남성의 경우 허리둘레 90㎝ 이상, 여성 85㎝ 이상일 때 해당한다. 치매 위험률은 허리둘레가 정상 범위(남성 85~90㎝, 여성 80~85㎝)에서 5㎝씩 늘어날 때마다 단계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