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02일 (목)
전체메뉴

“문희상 국회의장 와세다대 발언, 위안부 합의보다 더 굴욕적 망언”

도내 일본군 위안부 관련단체 성명
입법안 제안 철회·피해자 사과 촉구

  • 기사입력 : 2019-11-12 07:52:15
  •   
  • 경남 위안부 관련 단체들이 최근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본 와세다 대학에서 언급한 강제징용·위안부 배상 문제 해법 발언에 대해 2015년 한일위안부 합의보다 더 굴욕적인 망언이라 규탄하며 사죄를 촉구하고 나섰다.

    문 국회의장은 지난 5일 도쿄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의회정상회의 참석 차 일본을 공식 방문해 가진 와세다대학교 초청 강연에서 ‘강제징용과 위안부 피해 문제를 국회가 선제적 입법을 통해 양국 간 기업과 국민의 기금을 조성해 해결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경남지역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추진위원회’는 11일 성명을 통해 “강제징용과 위안부 문제를 하나로 묶어, 한국과 일본의 다수 기업의 자발적 기부금에 양국 국민의 민간성금과 화해치유재단의 잔액 60억을 보태 기금을 조성하여 정해진 기한 내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주면 일괄적으로 해결된다는 것 아닌가”라며 “여기에 더해 피해국인 한국 국민의 성금과 다수의 기업들 기부금, 그것도 부족해 화해치유재단의 60억까지 거둬 포괄적으로 최종적으로 해결한다는 발상은 박근혜 정부가 화해협력의 물꼬를 튼다는 미명 하에 자행했던 굴욕적 2015 한일위안부합의보다 더 굴욕적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문 의장의 발언을 통해 과거사 문제에 대한 인식이 정치권에서 어떻게 작동하고 있는지 면밀히 살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다”며 “강력하게 규탄하며 선제적 입법안 제안을 철회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강제동원 피해자에 사과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김재경 기자 jk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