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2일 (목)
전체메뉴

“북면지역 고등학교 조속한 신설을”

민주당의창지역위 등 창원시청서 기자회견 열어
“교육부 중투위 기준 완화 위해 중앙당 건의 등 이어갈 것”

  • 기사입력 : 2019-11-20 14:44:10
  •   
  • 민주당 창원의창지역위원화와 시도의원, 북면지역 주민들이 20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면지역 고등학교 신설을 촉구하고 있다./이지혜/
    민주당 창원의창지역위원화와 시도의원, 북면지역 주민들이 20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면지역 고등학교 신설을 촉구하고 있다./이지혜/

    지난 4월 교육부 중투 부적절 판정 후 북면지역 고등학교 신설 문제가 해결되고 있지 않은 가운데 인구가 계속해서 늘고 있는 북면지역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조속히 고등학교가 신설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의창지역위와 시·도의원, 북면지역 주민들은 20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면 고등학교 조속한 신설을 촉구했다.

    이들은 “북면 인구가 4만2000명을 넘어서고 있지만 몇 년째 지속적으로 제기된 교육시설의 부족에 따른 문제는 여전히 확실한 해결방안을 마련하지 못 한 채 또 한해를 넘기려 하고 있다”며 “북면에 산다는 이유로 학생들은 20㎞가 넘는 원거리 통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4월 중투서 부적절 판정 이후 도교육청 차원의 노력으로 진행 중인 공론화위원회 활동에 공감하고 지지하지만 교육부 차원의 해결방안이 더 우선돼야 북면 고등학교 신설문제가 더 빠르게 해결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실질적 방안으로 교육부 중투위의 심사기준 완화를 제시하고, 더불어민주당 창원의창지역위원회는 중앙당 최고위원회 건의를 시작으로 향후 소속 도·시의원들은 물론 관계기관들과 함께 총의를 모아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러한 내용을 담은 건의문은 오늘 사천과 통영을 방문한 이해찬 민주당 대표에 전달됐다.

    이지혜 기자 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