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2일 (목)
전체메뉴

창원 200억대 유령회사 사기극 주범, 항소심서 형 더해져

  • 기사입력 : 2019-11-20 22:12:48
  •   
  • 창원에서 유령 물류회사를 내세워 200억대 사기극을 벌인 주범이 항소심에서 더 높은 형을 선고받았다.

    부산고등법원 창원재판부 형사1부(부장판사 김진석)는 20일 유령 물류회사를 내세워 30여명에게 130억원을 편취한 혐의(사기 및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총책 A씨에게 징역 7년 6개월을, 경남지역 모집책 B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총책 A씨는 두 번의 원심에서 징역 6년과 3년을 각각 선고받았었다. 이들은 지난 2012년 2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창원과 진주 등지에서 지인 등에게 “덤핑 물류회사에 투자하면 원금을 보장하고 매월 7~10%의 고정 이율을 지급하겠다”고 속인 뒤 517회에 걸쳐 적게는 수천만원에서 많게는 10억원까지 투자받아 총 270억원 상당을 편취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조고운 기자 lucky@knnews.co.kr

    메인이미지자료사진./픽사베이/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