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07일 (토)
전체메뉴

“정부 저출산·고령사회정책 지역 실정 맞는 전략 담아야”

경남연구원서 정책토론회 열려

  • 기사입력 : 2019-11-21 07:52:41
  •   
  • 정부의 저출산·고령사회 정책이 지역에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지역 실정에 맞고 파급력이 있는 방법과 전략을 정부 정책에 담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보건복지부가 20일 경남연구원 남명실(회의실)에서 개최한 ‘경남 저출산 고령사회 정책 토론회’에서 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경남발전연구원 등 중앙정책과 지역정책 연구진을 비롯한 각계 전문가, 도민들은 이 같은 정책 제언을 했다.

    먼저 임정미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부연구위원과 심인선 경남연구원 연구위원이 정책방향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심인선 연구위원은 “경남은 인구자연감소가 전국 2029년에 비해 훨씬 빠른 2021년부터 닥칠 것으로 전망되고 상당 시·군이 소멸위기다. 경남의 저출산과 고령사회 정책은 광역과 시지역, 군지역이 별다른 차별성이 없고 시지역과 군지역에선 지역 간 정책 격차도 상당해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언상 연구위원은 “정부가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있다 하더라도 10년 이상 걸리거나 지방에 내려오는 데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다”며 “패러다임 전환과 정책 재구조화도 중요하지만 당장 지역에 파급력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수행 방법과 전략을 세워 계획에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도민들은 사회적 인식 전환과 더불어 늙어가는 경남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도농복합도시의 특성을 살리고 지속가능성을 담보하는 등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김해지역 청년농부인 문동환씨는 “경남에선 오히려 농촌 경쟁력을 키워 수도권 인구를 유입시키는 등 대책이 절실하다”며 “농촌에 사람을 살게 하는 것만 해도 지속가능성이 생길 것이다”고 강조했다.

    여성 중 강지윤 경남청년 네트워크참여분과장은 “청년세대들에 저출산 고령화 문제는 짐적인 문제로 여겨진다. 당장 일자리와 주거 등 내 삶의 커다란 문제가 먼저이기 때문”이라며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해 청년들을 저출산 고령화 문제 해결의 주체로 일어설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경 기자 jk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