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 23일 (목)
전체메뉴

창원시·도의회 “한국지엠 대량해고 막자”

허시장, 국회 방문 국비지원 요청
도의회, 해고 철회 촉구 결의안
“정부, 대량실직 해결 적극 나서야”

  • 기사입력 : 2019-12-05 21:09:02
  •   
  • 대량실직 위기에 처한 한국지엠 노동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창원시와 경남도의회가 발벗고 나섰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5일 국회를 방문, 한국지엠 자동차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긴급 국비지원을 건의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해철 간사와 최인호 위원을 만난 자리에서 ‘자동차산업 퇴직인력 전환교육 및 재취업 지원사업’의 재시행을 당부하며 국비 202억원 추가 지원을 강력 요청했다.

    3일 오전 창원시 성산구 한국지엠 창원공장 본관 앞에서 열린 궐기대회에서 금속노조 한국지엠 창원비정규직지회 노동자가 사측을 규탄하고 있다.
    3일 오전 창원시 성산구 한국지엠 창원공장 본관 앞에서 열린 궐기대회에서 금속노조 한국지엠 창원비정규직지회 노동자가 사측을 규탄하고 있다.

    또 김재원 예산결산위원장, 이종배 간사,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 박완수 한국당 사무총장, 기획재정부 구윤철 제2차관, 안일환 예산실장을 만나 한국지엠 자동차산업 대량실직 위기 극복에 대해 상황의 절박성을 설명하고 정부 차원의 해결방안을 모색해 줄 것을 간절히 호소했다.

    허 시장은 “한국지엠 자동차 산업 대량실직 위기 극복과 내년도 예산안이 확정될 때까지 한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예의주시하고 해결책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경남도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한국지엠 창원공장에 비정규직 대량해고 철회를 촉구하는데 한목소리를 낸다.

    도의회는 지난 3일 정의당 이영실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56명이 서명한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대량해고 철회 촉구 결의안’을 경제환경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결의안에서 도의원들은 지난해 우리 정부로부터 경영정상화 자금 8100억원을 지원받은 한국지엠이 신규투자, 공장유지 등 약속을 지키지 않고 대법원으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불법파견 판결을 받은 데 이어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560명을 대량해고하겠다고 협박하는 것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도의회는 생산물량 감소를 이유로 한 1교대 전환을 중단하고 전체 노동자의 고용과 생존권을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도의회는 한국지엠이 지난해 합의내용을 이행토록 감시감독하고, 비정규직 해고 사태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도의회는 결의안이 오는 13일 제6차 본회의를 통과하면 국회의장, 청와대, 고용노동부장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국지엠은 지난 11월 25일 창원공장 협력업체 비정규직 585명에게 2019년 12월 31일자 해고를 통보했으며, 이에 대한 실직자 지원 대책이 절실한 상황이다.

    조윤제·김희진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김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