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2일 (화)
전체메뉴

“부전~마산 복선전철 운영 효율 위해 전동열차 도입해야”

김우겸 시의원, 시정질문서 주장
“준고속철 배차간격 길고 운임 비싸”
박춘덕 시의원 “창원, 산림욕장 부족

  • 기사입력 : 2019-12-13 07:55:02
  •   
  • 국토부의 부전~마산 간 복선전철 준고속철도 EMU-250 투입은 과도한 혈세낭비라는 지적과 함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반드시 전동열차 도입을 관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우겸 창원시의원

    12일 열린 제89회 창원시의회 정례회 3차 본회의서 시정질문에 나선 김우겸(민주당, 팔룡·명곡동) 의원은 2009년 국토해양부와 한국교통연구원 타당성조사, 2010년 KDI 공공투자관리센터 타당성재조사를 근거로 전동열차 도입 필요성에 대해 역설하고 창원시를 대상으로 향후 계획을 물었다.

    김 의원은 “2009년 타당성조사와 2010년 타당성재조사 모두 배차간격을 혼잡시간 15분·비혼잡시간 30분으로 제시했다. 두 조사 모두 혼잡시간 기준 배차간격 30분 초과 시 일일 승·하차량이 급감한다고 밝혔음에도 국토부가 일 12회(배차간격 60분 초과) 운행을 계획하는 것은 부전~마산 복선전철을 제대로 운영할 생각이 없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또 두 조사는 모두 운임에 대해 광역철도 수준으로 제시했고 이 역시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방향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표정속도(열차가 운행하는 구간거리를 소요시간으로 나눈 수치의 속도)가 시속 73.88~75.2㎞에 불과한 구간에 시속 250㎞ 열차를 투입하는 것은 사치”라며 “타당성재조사 보고서는 운행시격이 크면 그만큼 대기시간이 길어지게 돼 기종점간 통행시간 증가에 따라 수송량 분담 비율이 감소하게 된다고 기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창원시에 전동열차 투입에 대한 의견과 향후 계획, 경남도·부산시·김해시와의 협의사항 등에 대해 질문했다.

    답변에 나선 이현규 제2부시장은 전동열차 투입을 통해 배차간격을 줄이는 등 효율적인 운행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공감했다. 또 운행 시기가 늦어지더라고 국비지원을 받아야 하고, 부산시 등 관련 지자체도 국가 비용부담이 적절하다고 공감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관련 내용을 정부에 건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 부시장은 “창원시 입장은 장기노선의 경우 고속열차를, 단기노선은 전동열차를 투입해 효율적으로 운영해야 한다는 것이다. 타 지자체의 사례 등을 파악하고 경남도 등과 협의해 중앙정부에 계속 요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춘덕 창원시의원

    박춘덕(한국당, 이동·자은·덕산·풍호동) 의원은 이날 시정질문을 통해 대규모 산림휴양시설인 진해 드림파크를 진해구를 대표하는 관광지로 재조성하고 인근 시설과 연계해 복합문화 체험형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제안을 했다.

    박 의원은 “전국 자연휴양림과 산림욕장은 150여개, 수목원은 53개소가 있지만 경남에는 각각 5개에서 10여개 수준으로 특히 창원은 천자봉과 천주산, 무학산의 산림욕장이 전부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10년간 전국 자연휴양림 123개소 이용객은 943만7000명을 넘어섰고 수입액은 316억5000만원 수준이다”고 설명한 뒤 “대규모로 사업비를 투자해서 관광인프라를 조성하는 방식을 탈피하고 기존 자원을 활용하고 현재 세대가 호응할 수 있는 콘텐츠를 발굴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2020도시공원 일몰제와 관련해 구청과 행정복지센터에 상담창구를 개설하는 방안을 제안하고 4개월째 집회가 이어지고 있는 진해 웅동 배후단지 생계보상토지문제에 대한 시의 대책을 촉구했다.

    이지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