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0일 (월)
전체메뉴

창원 의창구청 10년 더부살이 끝낸다

도계동 청사 신축공사 3월 첫 삽
지하 2층~지상 4층 1만2878㎡ 규모

  • 기사입력 : 2020-01-09 10:37:03
  •   
  • ‘민원인 불만 1번지’로 불릴 만큼 접근성이 열악했던 창원시 의창구청 청사 건물이 구청 출범 10년만에 새로이 신축된다.

    창원시는 의창구청의 열악한 행정환경을 개선하고 시민들에게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의창구 도계동 468번지 부지에 지하 2층~지상 4층, 연면적 1만2878㎡ 규모로 의창구 청사 신축 건립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창원시 의창구 청사 예정지인 도계중학교 옆 부지./김승권 기자/
    창원시 의창구 청사 예정지인 도계중학교 옆 부지./김승권 기자/

    의창구 청사 신축사업은 총 348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오는 3월 착공해 2022년 5월 준공할 계획이다.

    현 의창구 청사는 2010년 7월 통합 창원시 출범으로 구가 신설된 후 마땅한 구청사를 확보하지 못해 기존의 명곡동행정복지센터를 구청사로 활용해 사용해 왔다.

    특히 사무공간이 좁고, 만성적인 주차공간 부족으로 시민들을 위한 행정서비스 제공에 애로가 많았다.

    또 현 구청사는 구청 업무수행에 관련된 모든 부서를 수용하지 못해 일부 부서는 봉림동주민자치센터를 별관으로 사용하는 등 구청을 방문하는 민원인의 청사 안내에도 많은 혼란이 있었다.

    시는 지난해 구청사 건립계획 수립, 실시설계, 공유재산관리계획 승인, 교통영향평가 및 경남도 투자심사 등의 행정절차를 마무리했으며, 현재 시공사 선정을 위한 공사 입찰 절차를 진행 중이다.


    허성무 시장은 “10년 간의 의창구 청사 더부살이를 끝내고, 통합 1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는 새로운 구청사 건립을 통해 시민들을 위한 행정서비스 향상과 신뢰받는 행정구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구청사가 신축되면 명곡동행정복지센터와 봉림동주민자치센터도 사무공간이 확보돼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행정복지서비스 제공과 민원서비스 개선이 기대된다.

    조윤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