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6일 (목)
전체메뉴

경남도의회 5분 자유발언

  • 기사입력 : 2020-01-15 07:58:16
  •   
  • “6·25 전쟁 민간희생자 진상규명 나서야”

    더불어민주당 김영진(창원3) 의원은 6·25 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진상규명과 기록물 수집에 민·관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진 의원은 “생산된 기록물을 조사, 수집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자료를 생산하는 것도 중요하다”면서 “경남도가 추진하는 민간인 희생자의 구술기록사업이 효율성 있게 진행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남도 차원의 교통안전확보 방안 마련해야”

    더불어민주당 황재은(비례) 의원은 “오는 3월 일명 민식이법(개정 도로교통법·특정범죄가중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경남도 차원의 어린이 교통안전확보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어린이의 안전한 통학을 위해 ‘어린이 통학 도우미 일자리 사업’ 시행과 어르신 일자리사업을 연계 진행할 것”을 제안했다.


    “자치단체 연대 등 지진대응방안 마련을”

    자유한국당 신용곤(창녕2) 의원은 경남의 지진 위험성을 강조하고 지진대응방안 마련을 경남도에 촉구했다. 신 의원은 “공공시설물 중요도와 위험정도에 따라 우선순위를 정해 내진보강 예산을 우선배정, 건축물의 지진안전 시설물 인증사업 적극 홍보·추진, 지진시나리오 개발, 지진 발생 시 발빠른 대응을 위한 자치단체 간 수평적 연대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경남형 체육중 설립해 전문적 스포츠 육성”

    자유한국당 박삼동(창원10) 의원은 “학교 운동부 육성을 새롭게 검토하고, 비인기 종목활성화와 전문적 스포츠 육성을 위해 특색있는 ‘경남형 체육중학교’ 설립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교육청, 경남형 미래교육 중장기계획 세워야”

    자유한국당 김진부(진주4) 의원은 “4차산업혁명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미래사회가 요구하는 융합적 창의력·감성적 사고력을 높일 수 있는 미래교육이 필요하다”며 경남형 미래교육 중장기 계획 마련을 교육청에 주문했다.


    “평생학습교육 대상 지역민 전체로 확대해야”

    자유한국당 조영제(비례) 의원은 도교육청의 평생교육 추진 의지가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평생교육 사업을 보다 확대,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 의원은 “교육청 평생교육 관련 예산은 전년대비 3억2000만원 감소해 정책 우선순위에서 뒤쳐져 있고 다양한 평생학습 수요를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며 “교육대상을 지역민 전체로 확대하고 기존 도서관은 통합교육추진단이 통합관리, 신규 도서관은 지역의 복합생활SOC로 추진하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동부경남 지역민 식수원 문제 해결해야”

    더불어민주당 박준호(김해7) 의원은 식수원수 수질의 불균형 해소와 동부경남 지역민의 식수원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낙동강은 영남권의 생명줄로 표류수를 상수원수로 사용하고 있는데 중·상류지역에서 오염물질이 유입돼 상수원 관리가 쉽지 않은 여건”이라면서 “동부경남 193만 도민에게 공급되고 있는 낙동강 표류수를 취수하는 식수원 공급정책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동부경남 상수원은 수질오염사고에 항상 노출돼 있어 생존권 보호 차원에서 취수원 다각화를 포함, 낙동강 식수원에 대한 국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김희진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