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5일 (화)
전체메뉴

현대위아, 국내 첫 후륜기반 e-LSD 양산

(전자식 차동 제한장치)
제네시스 SUV GV80에 첫 탑재
주행 상황 따라 좌·우 구동력 배분

  • 기사입력 : 2020-01-22 08:02:55
  •   
  • 현대위아 직원이 20일 현대위아 창원2공장에서 전자식 차동제한장치(e-LSD)를 만들고 있다./현대위아/
    현대위아 직원이 20일 현대위아 창원2공장에서 전자식 차동제한장치(e-LSD)를 만들고 있다./현대위아/

    현대위아가 국내 최초로 후륜 차량용 전자식 차동 제한장치(e-LSD)를 양산한다.

    현대위아는 후륜 구동 기반의 전자식 차동 제한장치(e-LSD, electronic-Limited Slip Differential)의 개발을 마치고 양산에 들어갔다고 21일 밝혔다. 생산은 창원시 성산구에 위치한 현대위아 창원2공장에서 연 약 6만대 규모로 이뤄진다.

    국내 자동차부품사가 후륜 차량용 e-LSD를 생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생산하는 e-LSD는 최근 출시된 제네시스의 첫 SUV인 GV80에 장착된다.

    현대위아가 개발한 e-LSD는 자동차의 주행 상황에 따라 바퀴에 전달하는 구동력을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부품이다. 노면과 주행 상황에 따라 좌우 바퀴의 구동력을 알맞게 배분해 어떤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운행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고속으로 코너를 돌 때 운전자의 의도대로 회전이 되지 않는 문제인 ‘언더스티어’와 ‘오버스티어’ 상황에서 좌우측 바퀴에 동력을 적절히 배분하여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게 만들어 준다.

    현대위아는 e-LSD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인 ‘반응 속도’를 세계 최고 수준으로 높였다. 유압식 액추에이터를 이용, 노면 상태와 주행 상황에 따라 차량에 발생하는 미세한 압력 변화를 인지하고 0.25초 이내에 최적의 주행 동력을 배분하도록 했다. 현대위아는 후륜 차량용 e-LSD 양산으로 4륜구동 부품 풀-라인업의 양산체제를 구축하게 됐다.

    네 바퀴를 동시에 굴리는 구동 부품인 PTU·ATC·전자식 커플링에 이어 전·후륜 차량 모두에 적용할 수 있는 e-LSD까지 갖추게 된 것. 현대위아는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완성차로의 4륜구동 부품 수주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후륜 차량용 e-LSD의 양산으로 모든 차에 대응할 수 있는 4륜구동 부품 양산 체제를 완벽히 갖추게 됐다”며 “더욱 적극적인 부품 개발과 영업을 통해 글로벌 완성차 시장에서 인정받는 자동차 부품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