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17일 (월)
전체메뉴

中 '우한폐렴' 확진자 2100여명 육박…"잠복기도 전염"

사망 56명·확진 2천76명…중국 거의 모든 지역에 퍼져
시진핑 불호령에 국력 총동원…"우한 시민 500만명 빠져나가"
中 "전염력 강해져" 강력 경고…루머 차단·백신 개발 총력전

  • 기사입력 : 2020-01-27 09:17:36
  •   
  •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맞은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사망자와 확진 환자가 걷잡을 수 없이 늘고 있다.

    매일 사망자가 두 자릿수 단위로 늘어나는 상황에서 '우한 폐렴'이 잠복기에도 전염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중국 정부가 초기 대응 미비로 통제 불능 상태에 빠진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급기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총동원령을 지시하고 춘제 연휴마저 연장하는 극약처방까지 나왔지만 이미 전염병이 중국 전역과 전 세계로 퍼지는 양상이어서 조기 수습이 힘들다는 진단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중국 전 부처가 늦게나마 '전염병 예방·통제 저지 전쟁'에 나서면서 우한을 비롯한 문제 지역 봉쇄 등 전면적인 차단 조치와 더불어 백신 개발 착수와 같은 후속 조치에 속도를 내는 점은 고무적이다.

    24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 집중치료실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 집중치료실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연합뉴스

    ◇ 확진자 2천명 훌쩍 넘어…티베트 제외 모든 지역에 확산

    텅쉰(騰迅·텐센트) 등에 따르면 26일 오후 10시 35분(현지시간) 현재 홍콩과 대만, 마카오를 포함한 중화권 전역에서 2천76명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고 사망자는 56명이다.

    사망자는 24일 41명에서 25일 56명으로 불과 하루 사이 15명이 급증했다.

    추가 사망자 15명을 지역별로 보면 우한이 포함된 후베이(湖北)성 13명, 상하이(上海) 1명, 허난(河南)성 1명 등으로 사망자가 후베이를 벗어나 확산하는 분위기다.

    확진자는 발병지 우한(618명)을 포함한 후베이성이 1천58명으로 1천명을 돌파했고 광둥(廣東)성과 저장(浙江)성도 각각 111명과 104명으로 100명을 넘어섰다.

    이어 허난(河南)성 83명, 충칭(重慶) 75명, 후난(湖南)성 69명, 베이징(北京) 63명, 안후이(安徽) 60명, 산둥(山東)성 46명, 쓰촨(四川)성 44명, 상하이(上海) 40명 등 확진자가 40명이 넘는 지역이 속출했다.

    중화권인 홍콩에서 6명, 마카오에서 5명, 대만에서 4명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각각 나왔다.

    특히 수도 베이징에서도 3명의 의사가 '우한 폐렴'에 걸려 격리 치료를 받았으며 지금은 안정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의사 2명은 우한 출장을 갔다 왔으며 이들 중 1명과 회의에 같이 참석했던 다른 의사도 '우한 폐렴'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밖에서도 '우한 폐렴' 환자는 확산 추세다.

    이밖에 '우한 폐렴' 확진자는 태국 8명, 싱가포르와 일본, 호주, 말레이시아가 각각 4명, 한국과 미국, 프랑스가 각각 3명, 베트남과 핀란드, 이탈리아가 각각 2명, 네팔과 캐나다가 각각 1명을 기록했다.

    ◇ 시진핑 '전염병과 전쟁' 선언…"500만명 우한 빠져 나가"

    시진핑 국가 주석은 춘제임에도 이례적으로 25일 중앙정치국 상무위원회를 긴급 소집해 '우한 폐렴' 전방위 대책을 재촉하고 '전염병과 전쟁'을 선언했다.

    특히 시 주석은 일선 지도자들이 정신을 차리고 현장에서 똑바로 일하라고 지시하면서 관련 약품과 물자를 총동원할 것을 지시했다.

    후난(湖南)에서는 '우한 폐렴' 방제 및 방역 대처를 제때 하지 못한 위생건강국장을 정직시키는 등 시진핑 지도부의 불호령 속에 관리들에 대한 문책도 줄을 잇는 분위기다.

    더구나 저우셴왕(周先旺) 우한 시장은 춘제(春節·중국의 설)와 전염병 때문에 500여만명이 우한을 떠났다고 26일 기자회견에서 밝혀 초동 대처를 제대로 못 한 책임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사태가 커지자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의 주재로 열린 전염병업무 영도소조 회의에서는 춘제 연휴(24~30일)를 연장하고 학교 개학 시기를 조정하기로 했다.

    이는 신중국 건국 이래 사상 초유의 조치로 '우한 폐렴'이 춘제를 맞아 우한 사람들을 중심으로 수억명의 중국인이 중국 전역으로 이동하면서 급속히 퍼졌다는 지적 때문이다.

    심지어 주민들에게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지역도 나오고 있다.

    광둥성과 장시성, 난징·마안산·신양시 등으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엄중히 조치하기로 했다.

    베이징시는 26일부터 시를 넘나드는 버스 운행을 중단시켰다. 춘제에 고향을 다녀온 시민들에게 자택 격리 2주를 권고하는 공지를 내렸으며 일부 학교는 2월 17일까지 개학을 연기했다.

    발병지인 우한에서 출발하는 항공기, 기차가 모두 폐쇄됐고 우한의 고속도로와 일반도로도 모두 봉쇄됐다.

    황강(黃岡), 어저우(鄂州), 첸장(潛江), 셴타오(仙桃) 등 후베이성의 대부분 도시도 교통 통제에 들어가 있다.

    상하이는 26일부터 모든 장거리 버스 운행을 중단한다고 밝혔고, 진시황의 병마용으로 유명한 시안(西安)도 도시를 넘나드는 장거리 버스와 관광버스 운행을 일시 중단했다.

    ◇ 中당국 "전염력 강해졌고 잠복기도 감염력"…백신 개발 착수

    마샤오웨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은 26일 기자회견에서 '우한 폐렴'의 전염 능력이 점점 강해지고 있으며 확진자가 계속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마 주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정보가 제한돼있다면서도 잠복기는 최소 하루부터 최대 2주라면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달리 잠복기에도 전염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국질병통제센터 백신연구소 측은 '우한 폐렴' 백신 연구에 돌입했으며 현재 바이러스 분리에 성공해 후속 작업을 하고 있다. 또한 치료에 효과가 있는 약물 추출 작업에도 나섰다.

    중국과학원 상하이 약물연구소는 '우한 폐렴'에 효능이 있을 수 있는 30여종의 약물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약물은 에이즈바이러스(HIV) 퇴치에 효능이 있는 기존 약물 12종과 감제풀 등 중국 약재들로 임상 시험을 통해 효능 검증에 나설 방침이다.

    베이징 보건 당국은 '우한 폐렴' 환자들에게 HIV 치료에 쓰이는 항레트로바이러스제인 로피나비르와 리토나비르를 투여하고 있다.

    한편,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안전센터는 '우한 폐렴' 관련해 루머를 퍼트리는 행위가 만연하고 있다면서 적발 시 3년 이상 7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하며 정부 발표만 신뢰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