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17일 (월)
전체메뉴

“승무원 6명에 승객 6명”…코로나19 공포에 거의 전세기 수준

중화권은 물론 라오스, 베트남 등 동남아 노선도 직격탄
잇단 노선 감축 항공사 “비행기 세워두는 게 돈 적게 들어”

  • 기사입력 : 2020-02-14 15:16:39
  •   
  • "거의 전세기 수준입니다. 탑승 승객이 한 비행기에 고작 6명, 10명, 14명, 19명…"

    한 항공사 직원의 푸념 속에 언급된 숫자는 지난 12일과 13일 부산에서 출발해 동남아 대표 관광지 비엔티안(라오스), 다낭(베트남), 싱가포르, 방콕(태국)으로 가는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수다.

    한때 한 여행 예능 프로그램에 소개되며 대한민국 청춘들이 열광했던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행 비행기에는 지난 13일 승객 6명이 탑승해 승무원(객실·운항) 숫자와 같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28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의 한 중국 항공사 카운터가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28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의 한 중국 항공사 카운터가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김해공항 첫 중거리 노선으로 취항해 한때 탑승률이 90%까지 치솟았던 부산∼싱가포르 항공기도 기름값도 나오지 않는 운항을 했다. 이 비행기 최대탑승 인원은 180여명인데 승객을 14명밖에 태우지 못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중국노선뿐만 아니라 동남아 노선도 직격탄을 맞았다.

    여행객들이 중국뿐만 아니라 확진자가 나온 인근 동남아 지역 국가로도 가지 않기 때문이다.

    14일 한국공항공사 부산본부와 항공정보 포털시스템 항공통계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부산과 대만을 오가는 22편 항공기 평균 탑승률은 20%였다.

    홍콩 9.9%, 씨엠립(캄보디아) 17.2%, 비엔티안 20.3%, 다낭(베트남)은 24.1%를 기록했다.

    중국 칭다오는 46.3%, 상하이는 34.3%를 기록, 얼핏 선방한 것처럼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밑바닥 수준이다.

    코로나19 사태 이전만 해도 거의 만석이었던 11개 노선 중 9개 노선의 운항이 중단되고, 현재는 칭다오와 상하이만 남아 김해국제공항의 중국 항공 수요를 담당하고 있는데도 탑승률이 절반에도 못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초만 해도 마치 시장통을 방불케 할 정도로 붐벼 언론 관심을 받았던 김해공항 국제선엔 적막감마저 느껴질 정도이다.

    항공사 직원들은 김해공항이 생긴 이래 처음 겪는 불황이라며 현지 사정을 전한다.

    지난해 일본노선에 이어 이미 중국노선을 대폭 감소했던 항공사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동남아 노선마저 감축에 나섰다.

    에어부산은 부산∼타이베이, 다낭 노선 운행 편수를 기존 주 14회에서 주 7회로 절반 줄인다.

    제주항공도 부산∼방콕 노선을 이달 16일부터 내달 14일까지 운휴에 들어간다.

    대한항공도 3월 27일까지 부산∼타이베이, 다낭, 방콕 노선을 비운항 한다.

    한 항공사 관계자는 "운항하는 것보다 비행기를 세워두는 게 돈이 적게 들어 어쩔 수 없이 노선감축에 들어간다"며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더라도 3월은 비수기라 승객이 많이 늘어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