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3월 28일 (토)
전체메뉴

양산 갑·을 모두 전략공천에 거센 반발

민주당 김성훈·심경숙
통합당 김정희·박인·이장권
“공정한 경선 해달라” 주장

  • 기사입력 : 2020-02-17 21:12:02
  •   
  • 제21대 총선 출마를 예고한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 양산지역 예비후보들이 각 당의 전략공천 방침과 전략공천 가능성에 반발하고 있다.

    ‘양산갑’ 민주당 김성훈·심경숙 예비후보는 17일 양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양산갑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분류한 결정을 납득할 수 없어 공천심사 재심을 신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2~13일 공천 면접심사를 받았다.

    양산갑 더불어민주당 김성훈·심경숙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양산갑 더불어민주당 김성훈·심경숙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양산을 미래통합당 김정희·박인·이장권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양산을 미래통합당 김정희·박인·이장권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두 예비후보는 “‘양산갑’ 후보를 전략공천한다는 방침에 절대 반대한다”며 “현재 출마를 위해 뛰고 있는 모두를 대상으로 공정한 경선을 해 후보를 확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고려하겠다는 입장이다.

    같은 날 ‘양산을’ 미래통합당 김정희·박인·이장권 예비후보도 시청에서 회견을 열어 “특정후보 셀프공천, 불공정하고 비민주적인 전략공천 움직임에 절대 반대한다”며 “지역민심을 바탕으로 공정성이 담보되는 인물을 공천해야 한다”고 강조했 다.

    이들은 “양산에서 주민세를 내보지 않은 홍준표 전 대표의 출마 의사에 거부감을 느낀다”면서 “타 지역 인물이 양산을 대변할 수 없다는 것을 중앙당이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글·사진= 김석호 기자 shkim18@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