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5일 (금)
전체메뉴

김해 의생명 강소개발특구 육성 본격화

70억 들여 기술개발·기술사업화 지원

  • 기사입력 : 2020-02-19 08:09:07
  •   
  • 김해시는 올해 70억6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김해 의생명·의료기기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을 본격화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전국 유일 의생명·의료기기 강소특구로 지정된 김해시는 김해의생명센터, 기술핵심기관인 인제대학교와 함께 김해만의 차별화된 육성사업 추진으로 의생명·의료기기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최종 소비자인 병원의 요구를 반영한 기술 개발과 지역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외주기업 제조 위탁을 통한 신속한 기술사업화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 인제대 백병원 내 임상시험센터를 활용한 원스톱 서비스 지원과 분야별 전문의 기반의 의료 전문컨설팅 제공을 비롯해 특구 내 생산 제품의 백병원 구매 확대 같은 마케팅 지원, 관내 제조업의 의료기기 관련 업종전환 유도 등 김해만의 특색 있는 사업 컨텐츠를 발굴·육성한다.

    특히 의생명기업이 생산한 의약품과 의료기기를 5개 백병원을 통해 안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고 백병원을 비롯한 전국 병원과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한다. 이는 예비연구소기업이나 스타트업기업의 빠른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아울러 어렵고 복잡한 제조과정이 요구되는 의료기기 제작의 문제점을 지역 기업 OEM이나 업종전환 사업화 지원 플랫폼 구축을 통해 해결한다.

    오는 6월에는 강소특구 지정 1주년에 즈음해 전국 최초 의생명과학축제를 개최해 ‘웰바이오도시’ 김해 이미지를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문희상 미래산업과장은 “전통 제조업 의존성이 큰 김해시 산업구조를 4차 산업을 반영한 미래의 전략산업으로 탈바꿈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