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7일 (화)
전체메뉴

[기획] 국립현대미술관 남부관 창원 유치 추진 (하) 유치 가능성

4개 시·군 경쟁… 결국은 ‘정치력 싸움’
창원·광주·대전·진도 유치 나섰지만
정부, 남부관 건립 여부 확정 안해

  • 기사입력 : 2020-03-22 20:59:02
  •   
  •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남부관(이하 남부관) 유치 경쟁에 뛰어든 지자체는 창원을 비롯해 광주와 대전, 진도 등이다. 대구와 춘천도 유치 의사를 밝히기는 했지만 적극적인 활동은 나서지 않고 있는 상황.

    창원시는 이들 도시 가운데 경쟁력 우위를 갖추고 있다고 자평하고 있다. 먼저 광주는 10년 가까이 꾸준히 분관 유치에 공을 들였지만 지금까지 정부가 묵묵부답인 데다, 오랜 기간의 러브콜로 현저히 신선함이 떨어졌다는 평가다. 최근 유치 의사를 밝힌 대전은 옛 충남도청사 본관을 활용해 남부관과 국립미술거래소를 유치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국립현대미술관 청주와 같은 충청권으로 겹친다는 점이 핸디캡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진도는 진도군 의신면 일원에 국립현대미술관 분관과 국립한국민속예술대학을 유치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남종화와 서예 등으로 이름난 예술의 본향이라는 컨셉을 가지고 한국화를 중심으로 분관을 설립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있지만 이러한 특성화가 국립현대미술관의 지향점에 얼마나 부합할지는 미지수다.

    지난해 창원예술문화단체 총연합회 회원들이 창원 마산해양신도시에 국립현대미술관 남부관 건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경남신문 DB/
    지난해 창원예술문화단체 총연합회 회원들이 창원 마산해양신도시에 국립현대미술관 남부관 건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경남신문 DB/

    창원시가 내세우는 경쟁력은 문화와 기술, 자연경관이 어우러진 복합문화공간 창출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IOT(사물기반 인터넷)을 활용한 스마트 기술이 접목된 부지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 섬이라는 부지 특성상 스페인 구겐하임빌바오미술관과 같은 친수공간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 해양과 육지가 접하는 지점으로서 국제적 전시와 연구활동이 용이하다는 점 등을 강조하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이러한 지자체들의 노력에도 정부는 남부관 건립 여부 자체를 밝히지 않고 있다. 설립 여부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는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 문화계에서는 이러한 일종의 ‘밀당’은 관례에 가깝다고 말한다.

    한 문화계 관계자는 “건축물 건립을 정부가 부담스러워 하다보니, 필요성이 고조되고 사업이 가시화되기 전까지는 언급 자체를 꺼린다”며 “다만 각 지자체가 지속적으로 각자의 장점을 어필하고 있다가 건립사업이 본격화 되었을 때 강력한 후보지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을 담보해두는 것”이라고 귀띔했다.

    그렇다면 창원 유치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 전문가들은 장담하기는 어렵다는 평가를 내놓는다. 문화관련 사업의 특성상 예산반영에서 후순위로 밀리는 상황이 지속될 가능성이 크고, 시기적으로 2018년에 이미 청주에 분관을 개관한 상황에서 각 분관의 특성화와 안정화에 힘쓰고 있는 국립현대미술관이 단시간 내에 새로운 분관 설립에 적극적이지 않을 가능성도 크다.

    결국은 ‘정치력 싸움’에서 승부를 봐야 한다는 점도 꼬집었다. 실제 2018년 설립된 국립현대미술관 청주는 청주 출신 도종환 전 의원이 국회의원직과 문체부 장관직을 역임하면서 정치력을 발휘해 유치했다는 설이 문화계 안팎의 유력한 평가다. 때문에 창원시가 문체부와 기재부 등 남부관 설립의 결정권을 쥐고 있는 정부부처 사이에서 어떠한 정치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라는 것. 이를테면 재료연구소의 경우 원 승격을 위해 지역 상공계 등을 중심으로 광범위하게 유치위원회를 구성하고, 지역 정치권에서도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원승격안이 국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현대미술관 남부관 유치에도 이 같은 총력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또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에 지역 국회의원들이 간사나 위원장 등으로 참여하면 그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노력을 통해 남부관을 유치할 경우 창원시는 상대적으로 예산을 적게 들이면서 골칫덩어리로 떠오른 마산해양신도시에 획기적인 문화예술공간을 마련해 관광 등 여러 측면에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남부관 유치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한 도내 문화계 인사는 “유치 가능성이 크지 않을 뿐더러, 유치에 성공하더라도 창원시와 지역예술인들이 운영주체로 참여할 수 없는 종속적 기관에 목을 맬 이유가 있느냐”며 “창원시가 주체가 되어 지역색을 드러낼 수 있는 특색있는 미술관 건립 역량을 발휘해 볼 수 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김유경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김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