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4일 (토)
전체메뉴

[사설] 4·15총선 돌입, 무엇 보고 투표해야 하나

  • 기사입력 : 2020-03-26 20:21:49
  •   
  • 26일부터 후보등록을 시작으로 4·15총선 선거전이 본격적으로 막이 올랐다. 경남도내 16개 선거구에는 여야 후보들이 대부분 등록을 마치고 선거 준비에 들어갔다. 그동안 여야 정당의 후보자 공천이 코로나19 사태에 묻혀 유권자의 관심 밖에서 진행된 데다 앞으로 남은 선거기간에도 모든 이슈가 코로나 ‘블랙홀’에 빠질 가능성이 높다. 코로나19가 진정되지 않으면 후보자의 대면선거운동도 어려워 ‘깜깜이 선거’와 함께 투표율까지 낮아질 것으로 우려된다. 이번 21대 총선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를 넘어 2022년 대선 전초전 성격을 띠고 있어 선거 결과에 따라 한국의 정치지형을 변화시킬 수 있다. 하지만 후보 등록이 시작됐는데도 인물, 공약, 이슈도 보이지 않아 무엇을 보고 투표를 해야 하느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번 총선 과정에서 유권자는 지역구 의원뿐만 아니라 처음 도입된 준연동형비례대표선거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우선 이 제도를 도입하기 위한 선거법 개정과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창당 및 공천과정을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 군소정당의 원내 진입을 돕고, 정당투표의 사표를 줄이겠다는 취지로 도입한 준연동형비례대표제가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에서 만든 위성정당으로 난장판이 된 이유를 따져야 한다. 비례대표선거가 범진보와 범보수 간 진영 대결이 되도록 해서는 안 된다. 준연동형비례대표제가 기형적으로 탄생됐지만 옥석을 가릴 수 있도록 유권자는 비례대표 후보자와 정당 정책을 꼼꼼히 비교해야 한다.

    지역구 국회의원선거는 오늘 대진표가 확정되고 4월 2일부터 후보자들이 선거운동에 나선다. 문제는 후보자들이 코로나19로 유권자 대면 선거운동을 적극적으로 할 수 없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지역구 국회의원선거까지 인물과 정책보다 진영대결 양상으로 치닫을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최악의 국회가 탄생될 수 있다. 지역구 의원은 정당을 덮고 인물과 공약을 살펴야 한다. 이제부터라도 유권자들이 코로나19에 묻힌 총선이슈를 끄집어내 후보자 간 정책 선거를 유도할 필요가 있다. 어그러진 이번 총선을 인물과 정책선거로 만드는 것도 유권자의 몫이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