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31일 (일)
전체메뉴

진해 ‘벚꽃 명소’ 8일까지 못간다

창원시, 폐쇄기간 3일 연장

  • 기사입력 : 2020-04-02 21:02:20
  •   
  • 창원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진해군항제 전면 취소 결정과 함께 기존 5일까지 폐쇄키로 했던 진해 벚꽃 주요 관광지의 폐쇄기간을 오는 8일까지 3일간 더 연장한다고 2일 밝혔다.

    시는 2일 진해구청 중회의실에서 진해 벚꽃 주요 관광지 폐쇄기간 연장에 따른 대책보고회를 열어 주요 관광지 폐쇄 현황을 점검하고, 코로나19 완벽 대응을 위한 폐쇄기간 연장에 대한 안건을 처리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진해 군항제 취소에 이어 벚꽃명소 대부분이 전면통제된 가운데 23일 창원시 진해구 경화역공원 입구에 방문객 출입을 완전 차단하는 플랭카드가 내걸려 있다./전강용 기자/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진해 군항제 취소에 이어 벚꽃명소 대부분이 전면통제된 가운데 23일 창원시 진해구 경화역공원 입구에 방문객 출입을 완전 차단하는 플래카드가 내걸려 있다./전강용 기자/

    시는 지난달 23일 경화역을 시작으로, 여좌천, 내수면환경생태공원과 제황산 공원을 전면 폐쇄함과 동시에 진해 주요관문인 안민고개와 장복산터널에서 차량 통제를 실시했다. 그 결과 진해를 찾는 관광객이 거의 없어 코로나19 확산에 큰 고비를 넘겼다.

    한편 창원시 의창구는 꽃 나들이 자제를 당부하고 나섰다. 올해로 25회를 맞는 천주산 진달래축제는 전면 취소했지만 많은 상춘객들이 천주산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방문 자제를 당부했다.

    조윤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