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28일 (목)
전체메뉴

창원시, 제59회 경남도민체전 잠정 연기 재건의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여파로 도민 안전을 위한 조치
추후 사태 진정되면 60일이전에 개최날짜 다시 확정해 준비

  • 기사입력 : 2020-04-03 15:35:44
  •   
  • 창원시는 3일 올해 창원시에서 5월 29일부터 6월 1일까지 개최예정이었던 '제59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를 도민의 안전을 위해 잠정 연기해 줄 것을 경상남도체육회에 재건의했다.

     시는 당초 5월 1일부터 5월 4일까지였던 도민체전 일정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5월 29일부터 6월 1일로 연기할 것을 건의한바 있다.

     하지만 최근 해외 역유입 확진자가 증가하고 도내 학사일정 연기 등 지역사회 감염 장기화 추세에 따라 도민의 안전을 위해 잠정연기하는 것이 현 상황에서 최선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정부에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고 있고, 공공 체육시설 사용중지 등 여러 상황을 고려했을 때 선수단 훈련과 체전 준비 부족으로 정상적인 개최가 어려운 상황인 것이다.

    도민체전 잠정연기 이후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도체육회가 다시 개최날짜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통상 개최 예정 60일 이전에 날짜를 확정해 체전을 준비하게 된다.

     신인철 체육진흥과장은 "이번 건의안은 경상남도체육회의 승인을 거쳐 잠정 연기할 예정이며, 향후 코로나 19 사태 추이에 따라 개최시기를 결정해 더욱더 내실 있는 도민의 화합축제를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