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29일 (금)
전체메뉴

3월 전국연합학력평가 24일 시행

고3 3만여명 응시… 진행 여부 불투명

  • 기사입력 : 2020-04-06 08:14:19
  •   
  • 속보= 수차례 연기된 ‘3월 전국연합학력평가가 4월 24일로 정해졌다. 등교개학이 잠정 연기된 상태지만 시험이 치러질 경우 고3 응시생들은 이날 등교해 학교에서 시험을 치를 전망이다.(2일 7면)

    도내에서는 161개 학교에 3만여 명이 응시한 것으로 집계됐다. 변수가 많아 실제 시험이 진행될지 얼마나 많은 응시생들이 실제 시험을 치를지는 미지수다.

    3월 전국연합학력평가는 당초 1, 2, 3학년 모두 치르는 시험이었지만, 이번에는 3학년만 치르게 돼 1~2학년은 등교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수능과 같은 방식으로 치러지는 모의고사는 시도교육청이 주관하는 ‘전국연합학력평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모의평가’가 있다. 예년이라면 3월(1~3학년), 4월(3학년), 6월(1~2학년), 7월(3학년), 9월(1~2학년), 10월(3학년), 11월(1~2학년)에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치러지고, 수능 주관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수능 모의평가가 6월과 9월 2차례 치러진다. 등교개학을 최대한 늦추고 온라인개학을 한 상황에서 많은 학생들이 동시에 시험을 치르기 때문에 대책 마련도 요구된다. 학교에 대한 사전 방역조치와 시험 당일 등교 시 교문 등 발열체크, 마스크 등 방역물품 비축 등 등교개학에 준하는 준비를 해야 한다.

    차상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차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