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08일 (수)
전체메뉴

삼성, 1위 NC에 첫 연패 안기고 4연승 질주

  • 기사입력 : 2020-05-30 20:06:00
  •   
  •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선두 NC 다이노스를 이틀 연속 격파하고 4연승을 질주했다.

    삼성은 3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 파크에서 벌어진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NC를 9-1로 제압했다.

    전날 0-4로 뒤지던 경기를 5-4로 뒤집고 NC의 6연승을 저지했던 삼성은 이날은 완승을 하고 NC를 이틀 연속 울렸다.

    삼성은 4연승 속에 10승(13패) 고지에 올라섰고, 1위 NC(17승 5패)는 시즌 첫 연패에 빠졌다.

    삼성은 선발 데이비드 뷰캐넌이 7이닝을 3피안타 1실점으로 막고, 타일러 살라디노가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폭발하는 등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이 빛났다.

    뷰캐넌은 시즌 3승(2패)째를 챙겼고, 살라디노는 시즌 타율을 0.193에서 0.230으로 단숨에 끌어올렸다.

    NC 선발 마이크 라이트는 6이닝 7피안타(1피홈런) 3실점으로 잘 던졌으나 타선이 침묵한 탓에 3연승 뒤 첫 패전의 멍에를 썼다.

    NC 선발투수 라이트. /연합뉴스/
    NC 선발투수 라이트. /연합뉴스/

    삼성은 2회 말 이원석의 솔로포로 선취점을 뽑았다. 볼 카운트 2볼에서 3구째 직구(144㎞)를 공략해 타구를 좌측 담장 밖으로 날려 보냈다.

    반격에 나선 NC는 4회 초 강진성과 노진혁의 연속 안타로 1사 2, 3루 기회를 잡았으나 에런 알테어의 내야 땅볼로 1-1 동점을 만드는 데 만족했다.

    삼성은 공수 교대 후 살라디노의 안타와 상대 폭투, 그리고 박찬도의 우전 적시타로 다시 2-1로 앞서갔다.

    6회 말 박찬도의 적시타로 또 1점을 더한 삼성은 라이트가 내려간 7회 말 4점을 뽑고 승부를 갈랐다.

    선두타자 강민호가 NC 구원 김건태를 상대로 좌중간 솔로홈런으로 빅이닝의 시작을 알렸다.

    삼성이 박승규, 김상수의 연속 볼넷에 이어 김동엽의 보내기 번트로 1사 2, 3루의 기회를 잡자 NC는 이학주를 고의볼넷으로 거르고 만루 작전을 폈다.

    이원석이 삼진 아웃으로 물러났으나 살라디노가 바뀐 투수 배재환과 6구 승부 끝에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주자 3명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삼성은 8회 말 강민호의 두 번째 홈런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