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2일 (수)
전체메뉴

경남의사회 “서부경남 공공의료기관 졸속추진 안 된다”

도의사회,공공병원 관련 입장 밝혀
설립 과정 몇가지 전제 원칙 강조
“사망률 높은 뇌심혈관계 특화하고

  • 기사입력 : 2020-07-07 21:16:23
  •   
  • 서부경남지역에 공공병원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의료계에서 설립 과정에서 충분한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경상남도의사회(회장 최성근)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의사회는 원칙적으로 서부경남의 공공의료기관 설립을 찬성한다”면서 “몇 가지 원칙이 전제되고 보장되는 공공의료기관이라면 도민의 건강 증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경남도의사회는 서부경남 공공의료 기관 설립 원칙으로 △민간의료기관과 경쟁하지 않는 공공의료기관이 될 것과 △높은 뇌심혈관계 사망률을 대비한 병원이 되어야 하므로 특화된 병원이 되어야 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 △응급진료, 외상진료가 되어야 하고 △양질의 의료인력 확보를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또한 △새롭게 들어서는 공공병원의 경우 일반 행정감사와 전문감사로 나눠서 받아야 하고 △인구구조의 변화, 재정추계 등이 설립에서 반드시 고려가 되어야 하며 △설립과정에서 충분한 검토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열린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 공론화 도민참여단 제4차 도민토론회에서 김경수 지사와 참석자들이 피켓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경남도/
    지난 4일 열린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 공론화 도민참여단 제4차 도민토론회에서 김경수 지사와 참석자들이 피켓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경남도/

    경남도의사회는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 공론화 과정이 일방적이고 편파적이었다고 비판했다.

    경남도의사회는 “6개월간 진행된 협의회, 토론회 등 공론화 과정이 공공의료 전반에 대한 논의보다는 새로운 공공의료기관 설립에 치중된 된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새로운 공공의료기관의 설립에는 원칙적으로 찬성을 하나 주민토론회에서는 반대토론을 하는 시간조차 허용되지 않았으며, 인구추계, 의료진 확보, 재정추계 등의 논의는 없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행에서 공공의료기관의 역할이 일방적으로 과대하게 포장됐으며, 공공의료기관의 장점만 부각된 토론회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었다”고 평가했다.

    경남도의사회는 아울러 “진보 측 시민단체만 참여하는 우를 범했고, 일부 단체는 사실을 왜곡해 의료인들을 폄하한 경우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마상혁 경남도의사회 공공의료대책위원장은 이날 경남신문과의 통화에서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 공론화는 관련 제도 개선과 병원 건립 등 다양한 열망을 담고 있는데도 ‘제2의 진주의료원’을 건립하는 결론만 도출하는 것은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김진호 기자 kim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