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3일 (금)
전체메뉴

[사설] 경남도·국회의원 초당적 협력 말로 그쳐선 안돼

  • 기사입력 : 2020-07-13 20:39:14
  •   
  • 경남도와 통합당 소속 국회의원이 어제 서울에서 21대 국회 출범 이후 처음으로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도가 지난달 23일 민주당 국회의원 조찬간담회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한 것이라 개최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국회 원 구성 문제로 민주당과 통합당이 첨예하게 대립했기 때문에 민주당 소속 도지사와 통합당 국회의원의 협력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많았다. 그러나 이날 간담회에는 통합당 국회의원 12명 전원이 참석했고, 도와 통합당 경남도당은 초당적 협력과 상생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고 한다. 특히 양측이 예산과 정책협의를 위한 간담회를 정례화하고 권역별 간담회까지 합의했다고 하니 눈길이 간다.

    경남은 그동안 도지사와 대다수 국회의원의 당적이 같아 소통과 협력에 큰 어려움이 없었다. 하지만 2년 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소속 김경수 지사가 당선된 후에는 정책간담회 개최를 놓고도 마찰음이 노출될 정도로 소통이 원만하지 않은 게 사실이다. 이날 간담회도 어렵게 성사된 것이다. 그런데도 예상했던 것과 달리 국회의원들이 도정발전에 대한 아이디어를 쏟아내고, 간담회 정례화를 합의함으로써 초당적 협력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김 지사가 간담회에 앞서 무소속 김태호 의원 사무실을 방문해 지역현안을 논의한 것도 모양새가 좋았다.

    어제 간담회는 매년 국가예산 편성을 앞두고 그동안 양측이 의례적으로 개최했던 예산간담회와는 달라 보인다. 경남지역 민생경제의 심각성에 대해 양측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지역발전을 위해 서로 머리를 맞대기로 약속했기 때문이다. 경남은 박대출 의원이 지적한 대로 청년 순유출이 1만2613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고 개인파산율도 19.8%로 제일 높다. 초당적 협력이 필요한 이유다. 청년인구 유출을 막고 민생경제의 어려움을 풀기 위해서는 국비 확보와 함께 입법도 필요하다. 수도권 집중, 수도권 블랙홀에 맞설 수 있는 균형발전 전략을 수립, 경남도와 지역 국회의원이 공조해야 할 것이다. 이번 간담회에서 약속한 것이 말로 그쳐선 안 된다. 국비 확보 등 성과를 도민에게 보여줘야 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