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5일 (일)
전체메뉴

“경남 정수장 긴급점검… 수돗물 불안 해소할 것”

도의회 예결특위, 수돗물 문제
부동산 규제 정책 등 집중 질의
도 “투기현상 감지 시 즉시 조치”

  • 기사입력 : 2020-07-20 21:23:30
  •   
  • 인천 일부지역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된 이후 서울과 부산 등에서도 의심 신고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남에서도 수돗물이 안정성을 놓고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이에 경남도는 환경부, 시·군 등과 협력해 도내 정수장 점검에 나서고 있다고 답변했다.

    코로나19피해 계층 일자리 등을 위해 편성한 경남도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하고 있는 경남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김현철)는 20일 2차 회의를 열고, 하병필 행정부지사 등을 대상으로 정책질의에 나섰다. 이날 위원들은 수도권 등서 논란이 되고 있는 수돗물 문제와 부동산 규제 등에 대한 경남 영향과 대책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윤성미(통합당 비례) 의원은 “최근 인천 일부지역에서 수돗물에서 유충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경남지역에 해당하는 사안은 아니지만 도민들도 혹시나 하는 불안감이 있는 상태”라고 지적하며 도내 정수장 현황에 대해 질의했다.

    이에 하병필 행정부지사는 “현재 도내 51개의 정수장이 있고 이중 활성탄여과지를 활용하는 정수장은 12곳이 있다”고 답변했다. 이어 “활성탄여과지를 활용하는 12개 정수장은 환경부와 시·군 등이 긴급하게 합동점검을 했고 나머지 39개소에 대해서는 해당 시·군에서 점검을 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경남도청./경남신문DB/
    경남도청./경남신문DB/

    이에 윤 의원은 “물과 관련한 도민들의 불안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점검 결과가 나오는 대로 언론 등을 통해 결과를 공개해 불안감을 없앨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고 하 행정부지사는 “그렇게 하겠다”고 답변했다.

    김진기(민주당 김해3) 의원은 수도권을 대상으로 한 부동산 규제 정책으로 도내 부동산도 영향을 받고 있다고 지적하며 경남도의 대책을 물었다.

    김 의원은 “김해나 창원 쪽 일부 지역에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는 등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어떤 형태의 투기가 일어나고 있는지와 경남도의 단속과 대책 등을 질의했다.

    도 관계자는 “경남에도 일시적인 투기 현상도 감지되고 있어 얼마 전 긴급점검 단속 나갔다. 모니터링을 통해 확인한 일부 가격이 급등한 지역 5곳에 대해 다운계약 의심이나 계약서상에 서명이 누락된 경우 등을 적발해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이지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이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