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7일 (화)
전체메뉴

[사설] 원전산업 경영위기 정부 인식 시급하다

  • 기사입력 : 2020-07-26 21:02:33
  •   
  • 경남대학교와 창원대학교 LINC+사업단은 공동으로 지난 24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정부 에너지 전환정책에 따른 지역 산업계 생존전략’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에너지 전환정책에 따른 지역의 현안과 대책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현 정부의 에너지 정책이 3년째를 맞으면서 원전업체인 창원 두산중공업과 협력업체들이 경영위기를 맞고 있어 에너지산업에 대한 정부의 인식 전환과 협력업체들의 대체산업 전환 등 의견이 골자였다. 주제발표자인 곽소희·정호진 창원시정연구원 박사는 탈원전·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에너지 정책으로 창원지역 원전 관련 제조업체들의 규모와 출하액이 감소하는 등 심각한 경영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했다.

    경영위기는 갈수록 더할 것으로 우려된다. 창원지역 원전 협력업체 수는 2018년 기준 이전 170개사에서 11개사가 폐업해 159개사로 줄었다. 예상보다 폐업한 업체가 적다고 생각할 수 있으나 원전 관련 일감이 계속 감소하므로 대다수 원전 협력업체들이 수년 내에 폐업에 직면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따라서 생존전략으로 미래차, 친환경에너지, 로봇 분야 등으로 업종을 전환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의 다양한 지원을 강조했다. 그러나 창원지역 협력업체들의 경우 혁신업체는 적고 단순 제조업체가 대부분이어서 첨단 분야로의 전환이 쉽지 않아 대규모 실업자 양산이 사실로 다가오는 것을 정부는 인식해야 한다.

    토론자로 나선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는 ‘원자력에 대한 사실 오인이 탈원전을 초래했다’며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온실가스를 감축시키기 위해 신한울 3·4호기 원전을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정부의 에너지산업 정책 전환을 촉구했다. 신한울 3·4호기 원전 재개와 관련, 윤종수 창원상의 회원지원본부장도 의견을 같이했다. 원자력발전소 주기기를 제작하는 유일한 기업인 두산중공업의 경영 위기로 창원지역 원전 협력업체들이 유례없는 어려움에 시달리고 있다. 이 같은 사정을 충분히 감안해 정부가 원전 관련 업체에 대한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