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9일 (화)
전체메뉴

한국산연 노조 “자본 위장 철수 막겠다”

지역대책위 꾸려 연대 투쟁

  • 기사입력 : 2020-08-10 21:30:14
  •   
  • 마산자유무역지역 내 일본계 기업 한국산연이 지난달 사업 철수 결정을 발표한 가운데 해고 위기에 처한 노동자들이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등 지역 노동단체 연대로 문제 해결에 나선다.

    사측은 지난달 15일 대표이사 이름으로 낸 공지에서 “회사 회생을 위해 노력했으나 지속된 누적손실로 더는 정상적 경영이 불가능한 상황이 됐다”며 “불가피하게 2021년 1월 20일 자로 폐업(한국산연㈜ 법인해산)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전 종업원은 단체협약 제44조 3에 따라 6개월 후인 2021년 1월 20일에 당사와 근로관계가 종료됨을 알린다”고 덧붙였다.

    금속노조 경남지부 한국산연지회 조합원들이 10일 오전 창원시 의창구 용호동의 한 노무법인 앞에서 규탄집회를 열고 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 한국산연지회 조합원들이 10일 오전 창원시 의창구 용호동의 한 노무법인 앞에서 규탄집회를 열고 있다.

    이를 두고 한국산연지회는 “회사 폐업 축소, 이전 등으로 해고·감원 때에는 6개월 전에 노동조합에 미리 통보해야 한다는 단협사항을 어겼다는 노동계 비판을 피하기 위해 시기를 맞춰 진행하는 ‘위장 철수’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회 관계자는 10일 “교섭에서 정상적인 경영이 불가능할 정도의 손실이 어느 정도인지 등을 파악하기 위해 관련 자료 제출을 사측에 요구했지만, 사측은 이를 묵살하고 위로금 지급에 대해서만 이야기하고 있는 상황이다”며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등을 중심으로 지역 대책위를 꾸리는 것은 물론 일본 내 시민단체와도 연대해 기만적인 자본 철수를 막아낼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금속노조 경남지부 한국산연지회는 10일 오전 창원시 의창구 용호동의 한 노무법인 앞에서 집회를 열고 한국산연 해산·청산 과정에서 한국산연의 법률자문을 맡고 있는 해당 법인을 규탄했다.

    글·사진= 도영진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도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