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6일 (월)
전체메뉴

[사설] 코로나 2차 유행, 방역 역량 총동원해야

  • 기사입력 : 2020-08-17 20:20:55
  •   
  • 코로나19 사태가 심상찮다. 전문가 등 일각에서는 2차 대유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최근 사흘간 548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했고, 수도권에서 80% 이상이 나왔지만 전국 재확산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를 감지한 김경수 지사는 휴일인 지난 15일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18개 시·군 부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대응영상회의를 주재했다. 김 지사는 “도내 코로나19 감염 발생은 미미하지만 타지역에서 확진된 사람들이 경남을 다녀가는 경우가 많아 걱정이다”며 휴가철 방역수칙 준수에 대한 계도와 점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수도권 확진자의 도내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 대응 방안 마련을 지시했다. 대응범위는 최대치로 잡고, 역량은 총동원해야 한다.

    역대 최장의 장마에 따른 대규모 수해로 고통받는 와중에 닥쳐온 코로나19의 재확산은 재앙이다. 경남도는 어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신도 접촉자와 최근 서울 집회 참석자들에게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으라는 긴급행정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사랑제일교회 접촉자 중 연락불가 11명이고, 2명은 검사를 거부하고 있다고 한다. 국가적 대재앙으로 확산될지도 모르는 판국에 방역당국에 대한 비협조는 대규모 집단감염을 불러올 수 있다. 경남교육청도 당초 2학기 개학 때 대부분 학교에서 전체 학년 등교수업을 권고했지만, 최근 일주일 사이 수도권과 인근 부산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자 등교 인원을 다시 제한하는 등 학사일정을 긴급 변경했다.

    정부와 자치단체가 느슨해서는 안 된다. ‘한국이 코로나19 대응의 모범국가’라고 자화자찬하는 것은 방심이다. 정부의 이 같은 대응이 사태를 키우는 건 아닌지 짚고 넘어가야 한다. 감염경로를 모르는 ‘깜깜이’ 환자 비율이 증가세인데도 방역지침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다. 휴가철, 우리 고장으로 오라며 할인쿠폰을 배포하는 것도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 관계당국은 확진자 수가 줄어든다고 긴장의 끈을 놓은 게 사실이다. 절대 놓아서는 안 된다. 개인은 개인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야 한다. 폭풍전야다. 국가, 개인 모두 긴장 속에서 방역의 초심으로 돌아가야 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