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5일 (일)
전체메뉴

농협은행, 태풍 피해복구 자금 지원

기업자금 최대 5억·가계 1억 지원내달 30일까지… 이자납입 유예도

  • 기사입력 : 2020-09-16 08:14:15
  •   
  • NH농협은행 경남본부는 태풍 ‘바비’ ‘마이삭’ 등에 피해를 입은 경남 지역민의 피해복구를 위한 대출을 지원한다.

    지원기간은 지난 10일부터 오는 10월 30일까지이며, 행정관서에서 ‘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받은 피해지역의 농업인, 중소기업, 주민을 대상으로 한다.

    지원금액은 피해사실확인서에 의한 피해액 범위 내로 최대 기업자금 5억원, 가계자금 1억원이며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특별우대금리 1%p(농업인인 경우 1.6%p)에 이자납입 유예를 제공한다.

    또 피해를 입은 기존 대출고객을 대상으로 기존대출 상환기일 도래 시 기한연장, 이자납입 유예, 할부상환금 납입유예 등 전 방위적 금융지원을 한다.

    김한술 NH농협은행 경남본부장은 “잦은 자연재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남지역 농업인과 주민, 중소기업에 다양하고 실질적인 금융지원을 통해 ‘금융기관 지역재투자 최우수등급’ 획득 은행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유경 기자 bora@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