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1일 (토)
전체메뉴

“명곡동재향군인회 부당 해산명령 아니다”

창원 의창·성산구군인회 반박 회견
내홍 심해 해산 후 재결성 추진 중

  • 기사입력 : 2020-09-20 21:43:22
  •   
  • 속보= 창원시 명곡동재향군인회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부당 해산명령’을 받았다며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상급단체인 의창·성산구재향군인회는 부당 해산명령이 아니며 관련법에 의거해 정상화에 힘쓰고 있다고 반박했다. (15일 5면 ▲창원 명곡동재향군인회 ‘해산명령’ 반발 )

    창원시 의창·성산구재향군인회 관계자들은 지난 17일 창원시 의창구 명곡동 창원시향군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7월 21일 의창·성산구재향군인회장 등이 안건도 사전에 알리지 않은 채 다음 날인 22일 회의를 개최해 느닷없이 해산을 요청·명령했다는 명곡동재향군인회 비대위 측의 주장은 사실 관계가 틀렸다”며 “회계 장부 열람 등을 비롯해 여러 이유로 전·현 집행부 간 내홍이 많았던 가운데 지난 7월 14일 전임 집행부가 사임했다. 이후 전·현직 임원 등 23명을 7월 22일 향군회관으로 불러 사태를 파악하고 갈등을 중재하려고 했지만, 이 자리에서도 자기들끼리 싸우는 등 갈등 봉합이 안 됐다”고 말했다.

    14일 오전 창원시 의창구 명서동 경남울산재향군인회 앞에서 창원시 명곡동재향군인회 관계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14일 오전 창원시 의창구 명서동 경남울산재향군인회 앞에서 창원시 명곡동재향군인회 관계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어 “이날 회의 중 해산을 통해 재결성하는 것이 낫겠다는 이야기가 나와 의견을 수렴한 뒤 이후 재향군인회 조직운영규정에 의거해 경남울산재향군인회에 해산을 건의한 것이었으며, 비대위 관계자를 지난달 초 두 차례 만나 이 과정을 설명하고 조속한 정상화를 약속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이후 지난달 6일 재향군인회법에 따라 경남울산재향군인회가 ‘회무정상화 추진위원회 구성·운영’을 지시했고, 이달 4일 명곡동회 회무정상화 추진위원회 구성·경과 보고와 지난 16일 1차 회의까지 거치는 등의 절차를 밟고 있다”며 “재향군인회 법과 원칙이 잘 지켜질 수 있는 명곡동 재향군인회가 될 수 있도록 회무정상화 추진위원회가 역할을 잘 해줄 것을 당부하고 모든 권한을 위임했다”고 밝혔다.

    도영진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도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