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1일 (토)
전체메뉴

경남도의회 의원간 충돌 놓고 ‘폭력행위’ 갑론을박

의장·국민의 힘 “의사당 내 폭력 용납 안돼”
민주당 “일방적 폭력 주장… 정치공세 불과”

  • 기사입력 : 2020-09-21 20:51:50
  •   
  • 경남도의회가 지난 17일 본회의장에서 발생한 송순호 의원과 장규석 제1부의장의 충돌과 이로인한 장 부의장의 입원을 놓고 다시 갈등의 불을 지피고 있다.

    김하용 의장과 국민의힘 측은 폭력행위로 규정하며 “어떤 경우도 용납되서는 안된다”고 주장하고 있고 민주당은 “장 부의장이 넘어진 것을 폭력사태로 몰아가고 있다. 갈등의 본질은 독단적 의사진행”이라며 맞서고 있다.

    김하용 의장은 21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회의 파행에 대해 도민들에 사과를 전하며 폭력방지 등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두 의원의 충돌과 장 부의장이 병원에 입원한 상황에 대해서는 “정파적 이해관계를 떠나 신성한 의사당에서 폭력행위가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모든 폭력행위는 정당화될 수 없는 범죄행위이며 특히 의사당 내 폭력행위는 어떤 명분으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21일 국민의힘 소속 도의원들이 ‘경남도의회 본회의장 내 폭력사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도의회/
    21일 국민의힘 소속 도의원들이 ‘경남도의회 본회의장 내 폭력사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도의회/

    이어 “도의회 파행 등 사태에 여러 원인이 있겠으나 그중 하나는 지방의회 운영과 관련된 법적인 미비점들이 너무나 많다는데 있다. 30년 전에 만들어진 지방자치법은 지방의회의 정당활동을 예상하지 못한 상태서 만들어져 입법 불비점이 많을 뿐 아니라 의회규칙 또한 흠결이 많다”고 주장하며 지방자치법 재·개정 등 관련 법규 개선과 폭력행위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을 약속했다.

    이후 국민의 힘 소속 도의원들도 기자회견을 열고 의사당 내 충돌을 정당화할 수 없는 폭력행위라고 주장하며 도의회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통한 진실규명과 윤리특별위원회를 열어 위법행위에 대한 책임을 지게 할 것, 지방자치법과 회의규칙을 개선할 것 등을 요구했다.

    특히 의사당 내 폭력행위 규탄에 대해 다수 무소속 의원과 정의당 의원, 일부 민주당 의원도 뜻을 같이해 기자회견을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측은 “의장석 앞에서 장규석 의원이 넘어지는 과정은 영상 기록에 남아있는 것처럼 그 어떠한 폭력행위도 없었다. 그럼에도 폭력사태라는 자극적인 단어로 표현하고 주장하는 것은 구시대적인 정치공세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국민의힘 기자회견에서 정의당 의원과 몇몇의 민주당 의원이 뜻을 함께했다고 주장한 것과 ‘초당적 차원’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 공표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주장처럼 민주당 의원이 공식적인 입장을 함께하기로 했다면 동참한 의원을 기명으로 밝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정의당 도당은 논평을 통해 도의회 의사봉 다툼을 비판하고 나섰다. 도당은 “경남도의회의 모습은 도민들의 삶은 안중에도 없이 의사봉 권력에만 연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더 나은 경남을 위해 서로 머리를 맞대도 모자랄 판에 민주당과 국민의힘 양 당간의 의사봉 권력 싸움은 구태정치가 아닌지 자성해 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지혜 기자 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