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4월 20일 (화)
전체메뉴

코로나 감염자 34억 로또1등에 당첨 된 사연 화제

  • 기사입력 : 2020-10-14 11:17:15
  •   
  • 지난 10월 10일 추첨한 932회 추첨방송에서 34억 로또 1등 당첨금의 주인공은 총 7명, 이 중 1등의 행운을 안게 된 용인에 사는 문씨(38세)가 화제의 주인공이다.

    문씨는 현재 세계적으로 대유행하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하여 지난 9월16일 코로나 확정 판정을 받았다. 그리고 지난 10월10일 생활치료센터에서 퇴원하는 날 로또 분석 사이트를 통해 입원 기간 중 부여받은 번호로 로또 복권을 구입했다. 로또 932회 추첨일인 10월10일, 반신반의하는 마음으로 로또 추첨 방송을 보던 중 심장이 멎을 뻔 했다는 문씨.

    자신이 구입한 로또복권의 두 번째 줄에 있는 6개의 번호가 모두 맞았던 것이다. 어안이 벙벙해진 그는 여러 차례 확인을 했고, 분명 1등이 틀림없음을 확인했다. 33억9천만 원의 1등 당첨금을 수령하게 된 문씨는 “코로나로 많이 힘들었는데, 완치가 되어 퇴원하는 날 코로나가 이런 큰 선물을 줘서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며 말했다.

    한편 문씨에게 로또 1등 당첨의 기쁨을 준 로또 예상번호 사이트가 로또플레이로 알려지면서 사이트 역시 화제가 되고 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