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2월 28일 (일)
전체메뉴

현대중공업 샤워실 관리인 확진, 건물 근로자 500명 자택 대기

  • 기사입력 : 2020-12-01 12:25:33
  •   
  • 울산 현대중공업 내 한 건물 샤워실 관리인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돼 회사 측이 긴급 방역에 나섰다.

     1일 울산시와 현대중공업 등에 따르면 동구에 거주하는 60대 남성 A씨가 이날 새벽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A씨가 현대중공업 내 50여 곳에 달하는 샤워장 중 1곳을 관리하는 협력업체 직원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회사에 비상이 걸렸다.

     샤워장이 있는 건물에서는 평소 현대중공업 직원 120여 명, 협력업체 직원 380여 명 등 500여 명이 근무한다.

     회사 측은 우선 이들에게 이날 출근하지 말고 자택에서 대기하도록 조치했다.

     또 샤워실을 이용한 직원을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그 결과 접촉자나 동선 노출자로 분류되는 직원들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에서는 앞서 9월 직원과 가족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발생, 근로자 2400여 명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가 이뤄지기도 했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