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경남  |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1월 21일 (목)
전체메뉴

밀양시, 코로나19 10번째 확진자 발생

타지역 방문자제, 마스크 착용 및 연말연시 모임·행사 멈춤

  • 기사입력 : 2020-12-05 10:52:14
  •   
  • 밀양시는 4일 코로나19 밀양10번(경남691번)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밀양10번 확진자는 지난달 22일 관외 지역(수도권)에 방문했으며, 지난 3일 밀양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검사 당일은 아무런 증상이 없었으며, 검사 이후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 4일 양성판정을 받고 마산의료원으로 즉시 이송됐다.

    시는 최종 확진자로 판명됨에 따라 즉시 자택의 폐기물 등을 모두 수거하고 거주지와 주변 인근에 대해 긴급 방역을 실시했으며, 역학조사가 현재 진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박일호 시장은 감염 확산세를 억제하기 위해서 가급적 타 지역의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강조하면서 △의심증상 있으면 검사받기 △연말 모임·행사 자제 △밀폐?밀집?밀접 장소 가지 않기 △마스크 착용 및 손씻기 철저 등의 4가지 핵심 생활방역수칙을 더욱 철저하게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또 부득이한 외출 시에는 가급적 혼잡하지 않은 곳으로 방문하되 체류시간을 줄이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장했다.

    창원시 마산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창원시 마산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고비룡 기자 gobl@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비룡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