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1월 27일 (수)
전체메뉴

방과 후 학교 자원봉사자 348명 공무직 채용 보류

박 교육감 긴급 기자회견 갖고 의견수렴 과정 밝혀
“모든 가능성 열어 놓고 폭넓게 의견 들을 것”

  • 기사입력 : 2021-01-14 15:22:59
  •   
  • 경남교육청이 공정성 논란이 불거진 ‘방과 후 학교 자원봉사자’ 348명에 대한 교육공무직 전환을 보류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4일 3면 ▲“경남교육청, 취준생 꿈 짓밟았다” )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14일 오후 2시 30분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결정의 공정성과 절차적 정당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제기됐다. 모든 정책은 소통하고 공감하는 과정에서 그 힘을 얻는다”라며 “이 시점에서 더욱 폭넓게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19일로 예정된 방과후학교 전담인력의 면접시험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종훈 경남교육감이 14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박종훈 경남교육감이 14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박 교육감은 “교육의 본질을 회복하고 학교의 교육력 향상을 위해 내린 결정이 본질이 아닌 다른 논쟁으로 번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며 “면접시험을 연기하는 동안,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교육부, 교직단체, 관련 노동조합 등을 포함해 교육공동체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애초의 목적에 달성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방안을 찾을 것”이라며 “다음 주 초쯤에는 의견수렴 결과를 바탕으로 대안을 말씀드릴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박 교육감은 의견 수렴 결과에 따라 채용이 전면 취소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의견을 듣겠다”고 답했다.

    경남교육청은 주당 15시간 미만으로 근무하고 있는 348명 방과 후 학교 자원봉사자를 3월 1일부터 40시간 근로자인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기로 하고 채용 절차를 밟아 당장 오는 19일 면접시험을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이번 보류 방침 발표에 따라 우선 면접 일정이 연기되고 의견수렴 결과에 따라서는 이들의 채용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이들의 채용 절차를 두고 타 직종과 형평성이나 채용 자격과 기준을 둘러싼 공정성 논란이 불거졌다. 박 교육감은 신년 교육 방침 발표 때까지도 이들에 대한 채용 방침을 고수했지만 공정성 비판이 정치권으로 확대되는 등 논란이 확산하자 한발 물러선 것이다.

    김재경 기자 jk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