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3월 02일 (화)
전체메뉴

민주화 중심 창원의 역사 속 인물들, 연극으로 만난다

창원문화재단, 2월 18~28일 성산아트홀서 창작연극 ‘도시의 얼굴들’ 공연

  • 기사입력 : 2021-01-25 17:41:46
  •   
  • 민주화 투쟁의 중심 창원의 역사 속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창작연극 ‘도시의 얼굴들’이 오는 2월 18일 성산아트홀에서 초연을 시작으로 28일까지 매일(월요일 휴관) 시민들을 만난다.

    2019 한국지역출판대상 천인독자상 대상을 수상한 허정도 건축가의 동명의 도서를 원작으로 한 ‘도시의 얼굴들’은 구한말부터 1970년까지 창원(옛 마산)을 거쳐 간 16인의 인물들을 중심으로 당시 도시의 풍경과 사건을 생생하게 풀어내 지역적 특성을 잘 담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민주화 투쟁의 중심 창원의 역사 속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창작연극 '도시의 얼굴들' 캐릭터 포스터. 위 왼쪽부터 박정철, 이칸희, 아래 왼쪽부터 길은혜, 지찬, 김민경./창원문화재단/
    민주화 투쟁의 중심 창원의 역사 속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창작연극 '도시의 얼굴들' 캐릭터 포스터. 위 왼쪽부터 박정철, 이칸희, 아래 왼쪽부터 길은혜, 지찬, 김민경./창원문화재단/

    창원문화재단은 “창원시의 역사적 배경을 활용해 창원 대표 콘텐츠 제작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연극 ‘도시의 얼굴들’을 자라나는 청소년들의 교육 자료로 활용하는 등 시민들이 지역의 우수성을 공감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어 지역의 문화도시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고, 향후 연극뿐 아니라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로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화감독이자 창원문화재단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강제규 대표는 총괄프로듀서로 작품 제작에 참여해 ‘도시의 얼굴들’을 창원문화재단의 대표 레퍼토리 콘텐츠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강 대표는 “일회성 공연이 아닌 해마다 정기공연으로 올리고 싶다. 청소년의 지역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고 외지인들도 와서 관람할 수 있는 작품으로 만들겠다.”고 전했다.

    또 극작가이자 연출가로 활동하고 있는 성종완 작가가 각색을, 연극 ‘장수상회’, ‘돌아온다’ 등에서 탄탄한 연출력을 보여준 정범철 연출을 비롯해 영화 ‘아이 캔 스피크’, ‘태극기 휘날리며’ 등에서 아름다운 선율을 들려준 이동준 음악감독, 연극 ‘아트’, ‘올드위키드송’의 이은석 무대디자이너, 뮤지컬 ‘귀환’, ‘리지’의 이재은 무대기술감독 등 내로라하는 크리에이티브 팀이 참여해 최고의 작품을 탄생시키기 위해 의기투합하고 있다.

    출연배우는 극 중 젊은 시절 의병 대장이자 상해임시정부 비밀 요원 털보 역에 박정철, 극을 이끌어가는 화자이자 1979년의 순애 역에는 이칸희, 독립운동을 하며 노동야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사 젊은 순애 역에는 길은혜, 순애와 함께 독립운동을 했던 젊은 춘석 역은 지찬, 극이 시작하는 1979년 아귀찜 가게 주인이자 순애의 딸 영희 역에는 김민경이 맡아 시민들에게 깊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공연은 1979년 마산의 한 아귀찜 가게에 기자 원석이 찾아와 가게 주인 영희의 노모 순애에게 털보의 행방을 묻는 것으로 시작한다. 옴니버스식 구성으로 진행되는 이 작품은 순애가 1909년 구한말 소년 의병 털보와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이야기를 이어나간다. 조선의 독립을 위해 만세 운동을 하던 순애와 춘석, 의병 대장 털보의 젊은 시절부터, 해방 후 1960년 3·15의거, 1979년 부마항쟁까지 민주화를 위해 끊임없이 투쟁하는 주인공들의 모습을 통해 민주화를 갈망하는 역사를 가진 당시 마산의 모습을 보여준다. 극 중 순애의 젊은 시절에는 노동야학을 개설한 옥기환, 독립운동가 명도석, 동요 ‘고향의 봄’을 발표한 이원수, 소설가 지하련 등이 등장하며 마산이 독립지사들뿐 아니라 저명한 문학가들이 문학의 터를 닦은 곳임을 보여주기도 한다.

    이번 공연은 선착순 사전예약을 통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김종민 기자 jmk@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