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2월 28일 (일)
전체메뉴

[사설] 남강댐 안정성 강화, 주민 안전부터 담보하라

  • 기사입력 : 2021-01-26 20:14:43
  •   
  • 수자원공사가 진주 남강댐을 1.9m 높이고 남강 방면 보조 여수로 2문과 가화천 방면 제수문 4문을 신설하는 남강댐 안정성 강화사업에 들어갈 모양이다. 국비 3805억원을 들여 2025년까지 추진하는 이 사업이 완료될 경우 댐의 물그릇이 커져 홍수 시 더 많은 빗물을 수용할 수 있다. 그러나 홍수 시 방류량이 현재의 2배 정도로 늘어나 진주지역 댐 하류나 사천지역에 ‘물폭탄’이 떨어질 수도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진주시는 이번 계획으로 남강 본류 방향 방류량을 추가로 늘릴 경우 시가지 침수는 물론 남강 및 낙동강 유역에 거주하고 있는 106만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송두리째 앗아가는 대재앙이 발생할 위험성이 높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천지역의 우려도 만만찮다. 11㎞의 인공방수로를 통해 막대한 수량이 사천만으로 흘러들어 저지대가 침수하고 담수화로 인한 어업 피해도 확대될 것이라는 얘기다. 사천은 지난해 집중 호우 시 남강댐 방류로 축동면과 곤양면 마을 일부가 침수됐다. 사남공단도 침수 위기를 겪었다. 댐 방류로 바닷물 수위가 상승하면 사천강, 중선포천, 죽천천, 곤양천 등의 수위도 동반 상승해 시 전체가 심각한 홍수 피해권에 들 수 있다는 주장도 있다.

    이렇듯 방류 피해 직접 영향권에 있는 진주와 사천 등지에서 크나큰 우려를 표명하고 있는 데도 수공은 안정성에 대한 확실한 근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공사 착수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최대 강우량 기준이 올라가고 가능최대홍수량(PMF)을 초과하는 사례가 수차례 계측되는 등 댐 주변 환경이 변한 만큼 극한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는 이유다. 물론 이런 대비책을 세우는 게 잘못됐다는 것은 아니다. 문제는 현재도 집중 호수에 따른 비상 방류 시 사천만 인근이 대규모 침수사태를 빚는 상황에서 진주시 등이 강력하게 제기하는 우려들이 불식된다는 보장이 없다는 점이다. 남강댐의 물그릇을 키우는 일은 이 일대 주민들의 생존권과 직접 연결돼 있는 중대한 문제다. 수공은 사업을 추진하기 앞서 이 같은 우려를 어떻게 불식하고 주민들의 안전을 어떻게 담보할 것인지에 대한 답부터 내놓아야 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