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4월 19일 (월)
전체메뉴

[시와 함께 보는 경남의 명소] (11) 창원 동판저수지

흘러가야 할 것들은 흘러가고 머무는 법이 없었다

  • 기사입력 : 2021-02-18 21:13:28
  •   


  • 네가 나를 늪이라 부를 때

    흘러가는 구름을, 강물을, 바람을, 동경하였다

    그것들을 담아두려고 아니, 가두려고

    스스로 물속으로 걸어 들어갔다

    흘러가야 할 것들은 흘러가고 머무는 법이 없었다

    갇힌 건 아니, 가둔 것은 썩고 문드러져

    마침내 제 처음을 잊어버린 늪뿐이었다

    나의 늪은

    늘 그 자리에 그대로인 것 같아도

    한순간도 같지 않았다

    새싹이 제 힘껏 싹을 틔우는 때에도

    그 새싹이 무성한 여름을 만들어도

    마침내 텅 빈 시간을 마주하고 있어도

    모든 것은 그대로 인 듯 변하였다

    모든 것이 변한 듯 그대로였다

    천 년 전이나

    천 년 후에나

    그것은 너무나도 자연스러웠다

    아니, 매 순간마다 자유로웠다


    ☞ 주남저수지는 먼 옛날 낙동강에 의해 만들어진 자연배후습지였다. 1920년대부터 주변에 농경지가 들어섰고 이 농경지에 물을 공급하고 또한 홍수를 조절할 목적으로 높이 5m, 길이 9㎞에 이르는 인공제방을 쌓았는데 산남늪, 용산늪(주남저수지), 가월늪(동판저수지)으로 불리다가 1970년대 후반부터 철새도래지로 주목을 받으면서 이 세 늪을 합쳐 모두 주남저수지로 통칭하여 부르고 있다. 특히 2008년 람사르총회가 창원에서 열리면서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되었다. 동판저수지는 물속에 뿌리를 내리고 사는 나무가 많아 사시사철 한 폭의 그림 같은 절경을 만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고요하지만 살아 숨 쉬는 무수한 생명들이 있고, 갇혀 있는 것 같아도 흘러들었다가 제 갈 길을 찾아 다시 흐르는 곳이다. 자연스럽고 자유로운 곳이다. 막을 수도 가둘 수도 없는 곳이다. 잠시 머물렀다 어딘가로 가야 하는 곳이다. 늪이란 그런 곳이다.


    시·글= 이기영 시인, 사진= 김관수 사진작가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