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3월 06일 (토)
전체메뉴

“경남 시외버스 업계 심각한 경영난… 정부 4차 재난지원금 지급 포함돼야”

자동차노조 12개 지역노조 촉구
코로나로 승객 급감 매출 70% 줄어

  • 기사입력 : 2021-02-23 21:13:32
  •   
  • 경남지역 시외버스 업계가 코로나19 이후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며 정부의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버스업계 포함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22일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경남지역노조 등 12개 지역노조는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요구하는 결의문’을 통해 “대중교통이 무너지면 결국 피해는 국민들의 몫이 된다”며 “정부가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하지 않을 경우 승무 거부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항의하겠다”고 주장했다.

    전국자동차노조연맹 경남지역노조에 따르면 도내 시외버스는 코로나19 이후 이용객이 급감해 매출이 70%가량 줄었다. 운행 차량도 감회·감차·면허반납 등으로 기존 1400여대에서 1000여대로 30%가량 감차했다.

    도내 22개 시외버스 업체는 매출 감소를 극복하고자 구조조정을 통해 정리해고를 진행했고, 2400여명이었던 전체 노조 조합원은 1800여명으로 25% 가까이 줄었다. 이들 업체의 총 체불액은 40여억원을 넘어섰다. 직원 1인당 800만원 상당의 임금이 체불된 업체도 존재한다.

    9일 창원종합버스터미널에서 출발하는 광주행 버스에 승객들이 탑승하고 있다./경남신문 자료사진/
    9일 창원종합버스터미널에서 출발하는 광주행 버스에 승객들이 탑승하고 있다./경남신문 자료사진/

    이들 업체는 경남도로부터 재정지원금 명목으로 작년 149억원을 지원받고, 올해 95억원 지급이 예정돼 있지만 전체 매출액에 비하면 턱없이 모자란다고 주장한다. 그동안 3차례 재난지원금 지급 당시에도 버스업계는 대상에서 제외돼 한 차례도 지원받지 못했다.

    경남지역노조 관계자는 “도내 시외버스 업계는 고사 직전이다. 시내버스·농어촌버스는 운송운가 보상제로 지자체에서 지원이 돼 타격이 덜한 반면 시외버스는 관련 지원책이 미비하다”며 “경남도는 현 상황을 적극 검토해 버스업계가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포함되도록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버스업계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포함은 정부 결정을 기다려야 하는 사안”이라며 “도는 버스업계의 어려운 상황을 감안해서 예년에 30% 지원하던 1차 재정지원금을 올해 40% 우선 지원했다. 향후 추가 지원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글·사진= 김용락 수습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용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