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9일 (수)
전체메뉴

[시가 있는 간이역] 봉숭아 - 박영기

  • 기사입력 : 2021-05-20 08:07:18
  •   

  • 봉숭아,

    쓰고 보니 말이 풀려 꽃이 핀다


    그 흔하디흔한 여름 꽃씨,

    거칠고 단단한 발뒤굼치가 배꼽에 구멍을 뚫어

    항아리 속으로 뛰어내린다

    벼랑 끝에서 끝 맛을 본 이마가 빗물에 말랑말랑 풀린다

    아픔인지 희열인지 엎어진 항아리 곁에서

    뒤집히는 항아리


    그 폭발을


    나는 꽃이라고 말하는데,

    너는?


    ☞ 울 밑에선 ‘그 흔하디흔한 여름 꽃씨’ 지천이다. 손톱 위에 올려 물을 들인다. 이 꽃물이 서리가 내리도록 지워지지 않으면 사랑을 만난다든가? 옛사랑이 돌아온다든가? 아무튼 ‘그 흔하디흔한 여름 꽃씨’.

    어느 가수는 이렇게 노래했다. ‘손대면 톡 하고 터질 것만 같은 당신’. 박영기 시인은 ‘그 폭발을// 나는 꽃이라고 말하는데,/ 너는?’ 하고 묻는다. 화단(花壇)이 아니라도 지천으로 피어서 소꿉놀이도 되고 손톱의 꽃물도 되던 그 봉숭아.

    ‘벼랑 끝에서 끝 맛을 본 이마가 빗물에 말랑말랑 풀린다’ 늘 우리 곁 ‘그 흔하디흔한 여름 꽃씨’ 자주 눈길이 가는 그 꽃 ‘아픔인지 희열인지 엎어진 항아리 곁에서/ 뒤집히는 항아리’ 봉숭아라고 ‘쓰고 보니 말이 풀려 꽃이 핀다’.

    성선경(시인)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