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9월 26일 (일)
전체메뉴

의령·함안·창녕 잇는 ‘인도교 건설’ 지자체 힘 모아야

[초점] 합강권역 관광벨트사업
3개 군 연계로 신규 관광인프라 구축
교량 건설엔 2000억 이상 소요 ‘난제’

  • 기사입력 : 2021-06-22 21:17:01
  •   
  • 낙동강과 남강을 끼고 있는 의령·함안·창녕 등 3개 군이 공동 추진 중인 ‘합강권역 관광벨트 조성’사업이 핵심인 교량 건설에 제동이 걸리면서 지지부진해 새로운 해법이 필요하다.

    의령·함안·창녕 3개 군에 걸쳐 남강과 낙동강이 만나는 합강권역./의령군/
    의령·함안·창녕 3개 군에 걸쳐 남강과 낙동강이 만나는 합강권역./의령군/

    ◇합강권역 관광벨트 사업= 낙동강, 남강 합류지역의 우수한 자연경관과 곽재우 장군의 첫 전승지라는 역사 자원을 활용해 의령(지정), 함안(대산), 창녕(남지) 3개 군이 연계 협력을 통해 남부내륙권 신규 관광인프라를 구축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합강권역은 3개 군이 연접한 곳으로 과거 나룻배를 이용해 생활권을 함께 하던 곳이다.

    ◇경과= 이 사업은 2008년 의령-창녕 간 교량건설 협의로 시작됐다. 2019년 시군간 연계 협력사업으로 선정된 뒤 2020년 2월 합강권역 관광벨트 기본구상 및 타당성 용역을 완료했다. 2020년 7월에는 각 군별 의회 의결 및 고시를 통해 3개 군 행정협의회를 구성하는 등 공동추진체계를 구축했다.

    3개 군은 3차에 걸친 실무회의를 통해 추진방향과 공통사업에 대해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 합강권역에 의령군은 호국의병의숲 친수공원과 보덕각 등 역사문화적 요소를 보유하고 있다. 함안군은 합강정이 있고 인근에 핑크뮬리와 해바라기로 유명한 악양생태공원이 인접해 있다. 창녕군은 남지 개비리길과 유채꽃축제로 유명한 지역이 있는 등 3개 군이 관광벨트로 개발하기에 충분한 잠재력을 갖고 있다.

    사업은 개별사업과 공통사업으로 나뉜다. 군별 개별사업으로 의령군은 사계절 꽃단지와 호국의병의 숲 등을 조성한다. 함안군은 농로길 정비 및 에코 힐링길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창녕군은 전통주막 복원과 개비리길 정비 등 3개 군 특색에 맞는 사업을 추진하면서 관광 활성화에 노력하고 있다.

    현재 개별사업들은 별문제없이 추진되고 있으나 가장 중요한 공통사업은 속도가 나지 않고 있다. 공통사업은 합강교 건설과 수변공원 시설 보완이다.

    3개 군은 핵심사업인 3개 지역을 연결하는 교통수단으로 당초 합강교 건설을 추진했다. 하지만 교량을 건설할 수 있는 지방도 노선이 없는 상태에서는 다리건설이 현실화될 수 없다. 교량지점에 지방도 노선을 만들기 위해서는 ‘경상남도 도로관리계획’에 지방도 노선을 지정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 여기다 함안과 창녕지역이 지방도인 것과 달리 의령지역은 군도여서 지방도로 먼저 승격시켜야 한다.

    지방도 노선 지정이 이뤄지면 국토부와 국가하천인 낙동강과 남강의 하천기본계획에 교량을 설치(하천 점용)하는 계획을 협의해야 한다.

    하지만 경남도는 3개 시군이 교량을 건설할지, 인도교로 할지 결정하는 한편 사업비 부담분에 대해 결정을 해야 지원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교량으로 건설할 경우 최소 2000억원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보여 건설비 마련이 가장 큰 과제다. 경남도는 기간이 오래 소요되고 재원이 많이 드는 지방도 지정을 통한 교량 건설보다는 인도교 건설이 가능한 관광자원개발 균형발전특별회계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이 더 현실적이라는 반응이다.

    의령군도 교량 건설에서 한발 물러서 인도교를 건설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7월 중으로 3개 군 실무협의회를 열어 2개 군의 의견을 듣고 합리적인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인도교 건설로 결론이 나더라도 3개 군이 600억원 이상 소요되는 인도교 건설 사업비를 자체 예산으로 마련하는 것도 쉽지 않다. 의령군은 2개 군과 협력해 정부 공모사업에 응모해 선정돼야 사업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되면 국비 50%, 도비 15% 를 각각 지원받을 수 있어 3개 군의 예산 부담이 최소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3개 군이 지역 관광산업 발전에 도움이 된다는 신뢰 속에 인도교 건설에 합의점을 찾고 정부 공모사업에 신속히 선정되도록 협력하는 것이 필요하다. 의령군 관계자는 “내달 3개 군 실무협의회에서 최적의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김명현 기자 mh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명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