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0월 20일 (수)
전체메뉴

[동서남북] 울산시 인구 130만명 달성 전략 보니- 지광하(울산본부장)

  • 기사입력 : 2021-07-25 20:51:55
  •   

  • 울산시가 2030년 인구 130만명 달성을 목표로 하는 인구 증가 전략을 세웠다.

    최근 5년간 울산 인구는 저출산, 주력산업 부진 등으로 감소 추세다. 2015년 117만3534명이던 울산 인구는 2021년 6월 말 현재 112만6369명으로 4만7165명 줄었다.

    울산시는 인구 감소의 가장 큰 원인으로 조선업 경기 불황 이후 직업, 주택, 교육 등 문제에 따른 사회적 유출로 분석하고 있다. 특히 청년세대(15~34세)의 지속적인 유출로 혼인율 감소, 출생률 저하, 노동인구 감소 등 연쇄적인 사회 부작용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울산시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울산형 희망찬 일터, 새로운 일감, 행복한 삶터’를 적극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희망찬 일터는 경제자유구역과 5개 특구·단지(강소연구개발특구,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 이산화탄소 자원화 규제자유특구, 원자력 및 원전 해체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가 중심이다.

    울산시는 미래성장을 견인할 기업 유치와 창업기업 육성을 비롯해 주력산업 첨단화 등으로 지역 일터를 혁신한다. 새로운 일감으로는 부유식 해상풍력, 수소경제, 동북아 오일·가스 허브, 원전 해체 등 4대 에너지사업 등으로 2030년까지 60만개 일자리를 창출한다.

    행복한 삶터를 위해선 선바위 지구, 울주군청 주변 행정복합타운, KTX 역세권 등에 2030년까지 6만8000 가구, 16만명이 거주할 미래형 신도심을 조성해 부산, 양산, 경주 등 인근 지자체로 인구 유출을 방지하고 주거 안정을 도모한다.

    또 대중교통 대동맥인 도시철도망(트램) 도입, 외곽순환도로 건설, 울산권 광역철도 건설 등 교통 인프라를 확충해 편리한 정주 환경을 조성한다.

    베이비부머의 탈 울산 방지를 위해 은퇴자 수요 맞춤형 주거지 개발 등 다양한 맞춤형 주거지원 정책 개발로 지역 정착을 유도할 계획이다. 수도권으로 인재 유출 방지와 4차 산업혁명 시대 대응을 위해 대학 유치와 지역 맞춤형 인재 육성사업도 강화한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사업’에 4년간 2652억원을 투입해 지역기업에 필요한 인재 양성으로 청년의 ‘취업-창업-정주’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한다.

    청년일자리센터 운영 등 일자리지원과 청년 주택 임차보증금 이자 지원, 청년 주거급여 분리 지급 등 정착지원 등으로 청년 자립을 강화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앞으로 인구 문제를 가장 큰 현안에 두고 ‘울산형 인구증가 대책 추진본부’를 운영할 방침이다.

    일터와 일감이 넘치고, 행복한 보금자리가 넉넉한 ‘산업수도’ 울산을 기대한다.

    지광하(울산본부장)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