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1일 (토)
전체메뉴

[댓줍 시즌2] 판사는 물었다ㅣ경남 교사 학교 내 불법촬영 첫 재판ㅣ방청석에 마이크(발언기회) 준 이유는?ㅣ도기자 말많음 주의보ㅣ본격 애걸복걸 방송 ep5-3ㅣ

  • 기사입력 : 2020-09-02
  •   

  • 8월 27일 오전 창원지방법원(이하 창원지법). 이날 한 판사는 보기 드문 재판 진행을 했다. “오늘 첫 재판입니다. 방청석에 계신 분들 중에서 재판부에 하시고 싶은 말씀 다 해주십시오.” 검사나 피고인이 아닌 방청석을 향해 이례적으로 자유로운 발언기회를 준 것. 창원지법 형사3단독 조현욱 판사가 심리한 이날 재판은 경남 교내 불법촬영 사건 첫 공판이었다. 피고인은 전직 교사 A(47)씨. A씨는 학교 여자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건조물 침입)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건 당시 교사였던 A씨는 이 사건으로 파면됐다. 방청석에는 A씨의 전임지 학교 졸업생들이 앉아 있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