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2월 07일 (화)
전체메뉴

허성무 창원시장 “실질적 특례 권한을”

김부겸 국무총리 만나 현안 논의
2차 공공기관 창원 이전도 건의

  • 기사입력 : 2021-09-29 08:08:23
  •   
  • 허성무 창원시장 겸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장이 28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특례시 출범에 필요한 실질적 특례 권한 확보와 R&D 중심 공공기관 창원 이전 등 지역 현안해결을 위한 지원을 적극 건의했다.

    특히 ‘특례시 출범 전 특례권한 적극 이양’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내년 1월 13일 창원 특례시의 공식 출범을 앞두고 있지만, 대도시 특례사무 심의 권한을 갖고있는 자치분권위원회의 관련 사안에 대한 심의가 보류되고 있어 허울뿐인 특례시 출범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허성무(오른쪽) 창원시장과 김부겸 국무총리가 현안 논의를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창원시/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허성무(오른쪽) 창원시장과 김부겸 국무총리가 현안 논의를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창원시/

    이에 허 시장은 450만 특례시민들의 기대감에 비해 여전히 확정된 실질적인 특례가 없음을 설명하고, 행안부와 총리실에서 주도적으로 나서줄 것을 적극 요청했다. 또 자치분권위가 보류된 17개 안건을 재심의, 특례권한의 필수불가결한 사무를 반드시 포함시켜야 함을 재차 강조하면서, 차선책으로 정부부처가 연내 특례시만을 위한 지방분권법 개정 정부안을 마련해 국회에 제출·통과시켜 특례권한이 내실있게 부여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또 한국국방연구원 등 지역 특성에 부합하는 11개의 공공기관에 대해 2차 공공기관 이전시, 창원으로 이전되어야 한다고 건의했다. 허 시장은 “100만 대도시 창원이 중소도시로 전락하지 않고 국가균형발전을 견인하는 지역성장거점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현 정권에서 2차 공공기관 이전을 결정하는 등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창원 지역산업의 특성을 고려한 R&D 중심의 공공기관이 창원으로 와야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역설했다.

    이민영 기자 mylee7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