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2월 05일 (월)
전체메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백신패스 논란

“접종률 높여 위드 코로나로” vs “미접종자 차별 둬선 안돼”

  • 기사입력 : 2021-10-04 21:06:49
  •   
  • ‘백신패스’ 도입 검토에 의견 분분

    여론조사결과 찬성 64%·반대 29%

    경부울 찬성률은 52%로 가장 낮아

    “백신 접종률을 높여 위드 코로나로 가야죠. 장기화된 코로나19에 모두가 지칩니다.”

    “부작용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데 이런 식으로 마냥 강요해선 안 되죠.”

    정부가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를 위해 백신패스 도입을 검토하자 시민들의 의견이 찬반으로 나뉘는 등 의견이 분분하다.

    ‘백신패스’는 정부가 준비하고 있는 위드 코로나 방안 중 하나로, 접종완료자가 공공시설이나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 방역 조치로 제한을 받지 않도록 하는 제도다.

    4일 오후 창원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내원객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기다리고 있다./성승건 기자/
    4일 오후 창원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내원객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기다리고 있다./성승건 기자/

    미접종자의 경우 백신패스가 도입되면 PCR 음성확인서가 있어야만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형태가 될 가능성이 크다.

    백신패스를 찬성하는 사람들은 여전히 백신 미접종자가 많은 만큼 백신패스 등 유인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진주시에 거주하는 정모(27)씨는 “백신이라는 게 집단면역이 형성되어야 의미가 있는데 무섭다는 등의 이유로 안 맞는 사람들이 늘어나면 백신 접종의 의미가 없다”며 “백신패스 등을 통해 접종률을 높여 위드 코로나로 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식당을 운영하는 김모(50·김해 내외동)씨도 “백신 접종자가 늘고 손님을 받을 수 있는 인원이 늘어나면 운영 여건도 나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백신패스를 반대하는 사람들은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직장인 김모(31·마산합포구)씨는 “백신을 안 맞는 사람들도 자유의지가 있지 않나. 접종 유무로 혜택을 주고 차별을 두는 건 결국 국가가 접종을 강제하는 정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 임신 3개월차인 강모(27·김해 진영읍)씨는 “백신을 안 맞는 게 아니라 아이를 가져 혹여나 하는 불안감에 안 맞고 있는 상황인데 백신패스 도입은 반강제적으로 느껴진다”며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는데 다소 억울하다. 목욕탕 등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일부 시설에 도입되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YTN 의뢰)가 발표한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백신패스 도입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64.4%가 ‘단계적 일상 회복과 백신 접종률 제고를 위해 찬성한다’고 답했다. ‘개인 사정과 기본권 침해 우려를 고려해 반대한다’는 반응은 29%였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6.6%였다. 백신패스 찬성률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제주 81.2%, 강원 77.8%, 대구·경북이 73.9%였고, 경남·부산·울산이 52.2%로 가장 낮았다.

    한유진 기자 jinn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한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