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2월 08일 (수)
전체메뉴

“항공MRO, 사천·인천 분산 말고 집중투자 필요”

도의회 발간물 ‘정책프리즘’ 제언
“공항별 분산 투자는 실효성 의문”

  • 기사입력 : 2021-10-05 21:12:29
  •   
  • 지난 8월 국내 항공MRO 사업을 사천과 인천에 분산 배치해 클러스터를 육성한다는 정부 발표 이후 도내 관련 업체와 지역사회의 강한 반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를 뒷받침하는 정책제언이 나와 이목을 끌고 있다.

    경남도의회 발간물 ‘정책프리즘’ 통권 제24호에서 정성우 정책지원관은 ‘항공MRO 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과제’를 통해 ‘지역공항별 부산 투자 정책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된다’며 ‘집중투자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항공MRO 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과제’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여행수요는 급감했지만, 가동하지 않고 있는 여객기와 노후된 항공기 정비 증가와 해외직구 증가 등으로 항공화물이 늘어나면서 다른 산업에 비해 항공MRO산업은 큰 피해가 없었다는 점을 들며 △고성장 시장으로서 성장잠재력 △기술진입 장벽은 높지만 진입 성공 시 장기간 안정적 수익 창출이 가능한 선진국형 지식기반 산업으로 ‘항공MRO 산업’을 정의했다.

    정 지원관은 특히 현재 ‘선택과 집중’이 필요한 시기임에도 최근 발표한 정부의 정책은 공항별 분산 투자를 강조하고 있어 ‘정책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강조했다.

    정 지원관은 “사천공항을 기체 중장비·군수분야로, 인천공항을 해외복합 MRO 유치 분야로 특화해 지역별 중복투자를 방지하겠다고 했지만, 국내 항공제조업의 60%가 집중되고 있는 사천에 비해 인프라가 부족한 인천은 초기 투자비용이 클 수밖에 없어 집중투자가 어려울 것이다”고 진단하며 “한정된 항공MRO 산업 육성예산의 효율적 집행을 위해 국내 항공별 역할 분담문제는 글로벌 경쟁력을 먼저 키운 다음 논의할 사안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또한 이는 사천에 국내 유일 정부지원 MRO사업자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타 공항에 역할을 분담할 경우 전문적 지식과 충분한 검토 없이 지자체마다 MRO산업 투자유치 경쟁에 뛰어들 가능성이 커져 정책추진에 혼란만 가중되는 부작용으로 이어진다고도 밝혔다. 아울러 항공MRO 산업기술 역량 강화를 위해 △상대적으로 기술이전에 거부감이 덜한 EU국가들과의 기술협력 강화 △중소기업의 부품·시스템 개발시 필요한 기술적 내용을 원스톱으로 지원해줄 수 있는 경남만의 차별화된 기술지원 허브구축 등을 제언했다.

    송도근(가운데) 사천시장과 이삼수 시의회 의장, 서희영(오른쪽) 사천상의 회장이 17일 정부의 항공정비(MRO)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에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송도근(가운데) 사천시장과 이삼수 시의회 의장, 서희영(오른쪽) 사천상의 회장이 지난 8월 17일 정부의 항공정비(MRO)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에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김유경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