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2월 01일 (수)
전체메뉴

투기의혹 LH직원들, 직위해제에도 월급 7억4000만원 받아

국회 국정감사 ‘도덕적 해이’ 질타
상위직 인사 ‘돌려막기’ 지적도
LH “청렴한 조직으로 거듭날 것”

  • 기사입력 : 2021-10-07 21:07:28
  •   
  • 임직원의 땅투기 의혹으로 홍역을 치른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전한 도덕적 해이가 드러나 여야 의원들로부터 강한 질타를 받았다. 특히 역대 최대 폭의 쇄신인사로 포장했던 LH의 상위직 인사가 사실상 돌려막기에 지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현준 LH사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LH 국정감사에서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도록 부단히 변화하고 혁신해 청렴·공정·투명한 조직으로 거듭나 국민신뢰를 조속히 회복하겠다”며 “정부의 LH 혁신방안을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진주시 충무공동 경남진주혁신도시 내 LH본사 전경./경남신문DB/
    진주시 충무공동 경남진주혁신도시 내 LH본사 전경./경남신문DB/

    ◇‘투기 의혹’ 직위 해제 직원들에 월급 7억4000만원 지급=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은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직위 해제된 LH 직원 40명에게 7억4000만원 가량의 월급이 지급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LH가 이들에게 지난 9월 말까지 지급한 보수액은 7억4123만원이다. 지급된 평균 보수액은 1853만원이다.

    ◇‘돌려막기’ 인사= 민주당 강준현 의원은 ‘역대 최대 폭의 쇄신인사’로 포장했던 LH의 상위직 인사가 사실상 돌려막기에 지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지난 7월 26일에 교체된 상임이사 4명 중 2명은 잔여임기가 단 9일이었으며 나머지 2명도 잔여임기가 각 6개월 20여일, 8개월 20여일에 불과해 쇄신인사라 칭하기 민망한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강 의원에 따르면, 경기지역본부 12명, 전북지역본부 9명, 인천지역본부 4명, 서울·강원·광주전남지역본부 각 3명, 부산울산·경남지역본부 각 1명이 투기사건으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지만 이와 관련해 물러나거나 퇴직한 전·현직 본부장은 전무하다.

    ◇“LH 투기방지 시스템 이미 마련”=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은 LH 임직원의 투기를 사전에 막을 수 있는 시스템이 이미 마련돼 있었지만 이를 활용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LH는 2008년 과거 주택공사 시절부터 임직원들이 부적절할 수도 있는 방식으로 업무를 처리할 경우 즉각 알려주는 ‘실시간 감사시스템’을 구축·운영 중이다. 이 시스템은 직원이 수행하고 있는 특정업무가 공사가 미리 설정해놓은 시나리오에 해당될 경우 자동으로 경고해주는 원리로 총 68개 시나리오로 구성됐다. 해당 시나리오에는 ‘임직원 및 가족이 보상금 지급대상자로 거래가 이루어짐으로써 신뢰성과 공정성이 저해될 위험’이 포함됐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