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2월 01일 (수)
전체메뉴

“창원산단 생산·고용 감소 원인, 산단공 ‘탈원전 정책 때문’ 명시”

윤영석 의원, 국감서 지적
“원전산업 핵심인 경남 중심으로 소형원자로 국가정책 추진해야”

  • 기사입력 : 2021-10-18 20:36:28
  •   
  •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 여파로 창원산업단지의 생산·수출·고용이 모두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정부 산하 기관이 국내 원전 산업 침체의 원인으로 탈원전 정책을 명시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윤영석(양산갑) 의원이 18일 한국산업단지공단에서 제출받은 ‘창원국가산업단지 휴폐업공장 리모델링 사업계획서’에 따르면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국내 발주 감소와 이어지는 경기침체로 인한 내수시장 침체 등으로 창원산업단지의 생산·수출·고용은 최근 3년간(2017∼2019년) 모두 감소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연도별로 보면 생산은 2017년 58조원에서 2018년 50조원, 2019년 39조원으로 줄었다. 같은 기간 수출은 181억달러에서 156억달러, 96억달러로 반 토막 났다. 고용은 12만6500명에서 12만4200명, 12만3500명으로 계속 감소했다. 창원산업단지공단의 연도별 가동률도 2017년 82.9%에서 2018년 81%, 2019년 76.3%, 지난해 75.3%로 해마다 낮아졌다.


    산업단지공단은 사업계획서에서 “기존 제조업 중심의 창원국가산단 주력산업의 침체 및 산업구조 여건 변화에 따른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첨단·지식기반·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산업으로의 업종 고도화를 위한 창업·중소기업 육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산업단지공단은 윤 의원에게 별도로 제출한 답변서에서도 글로벌 수주물량 감소와 내수시장 위축 등 주력업종의 경기 악화로 인해 경남권 산업단지의 입주기업 총근로자 수가 감소세라고 설명했다. 특히 두산중공업은 최근 5년간 1500명이 퇴직했으며, 한국지엠은 사내 비정규직 585명의 계약을 해지했다고 했다.

    윤 의원은 “에너지 정책은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추진해야 하는데, 문재인 정부는 탈원전과 신재생을 기괴한 논리를 내세우며 밀어붙이려 한다”면서 “남은 임기 동안 대통령과 정부는 탄소중립의 실질적인 달성을 위해 원전산업 핵심지역인 경남을 중심으로 소형모듈원자로(SMR) 및 초소형원자로 개발을 국가정책으로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