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1월 19일 (수)
전체메뉴

“경상국립대병원 퇴직 간호사 10명 중 9명 5년 미만 근무자”

국감서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 지적
“지방 국립대병원 간호사 부족… 처우 좋지 않아 이직률도 높아”

  • 기사입력 : 2021-10-20 08:07:26
  •   
  • 경상국립대 등 지방 국립대병원의 간호사 숫자가 정원에 비해 많이 부족하고 퇴직률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채용된 지 5년 이내 퇴직한 간호사 비율은 경상국립대병원 분원이 92%로 가장 높은 등 대부분 80%를 웃돌았다. 이는 길게는 1년의 수습기간을 두는 등 간호사에 대한 처우가 좋지 못한 게 원인으로 분석됐다.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은 19일 국회 교육위 국정감사에서 지방 국립대병원의 간호사 부족문제를 지적했다.

    간호사 정원 대비 현재 인원 과부족은 전북대병원이 234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경상국립대병원(본원) 104명 △경상국립대병원(분원) 99명 △경북대병원 19명 등이다.

    퇴직률 또한 높게 나타났다. 2020년 기준으로 채용된 지 5년 이내 퇴직한 간호사 비율은 경상국립대병원 분원이 92%로 가장 높다. 경상국립대병원 본원도 87%를 기록했다. 전남대병원 91%, 경북대병원·부산대병원 분원 88% 등 순이다.

    이상권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