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8월 16일 (화)
전체메뉴

“도심재생사업에 청년 참여 확대해달라”

경남도-국가균형발전위 창원서 지역청년 일자리 개선 현장간담회
자유토론서 지역청년들 의견 제시

  • 기사입력 : 2021-10-20 08:07:32
  •   
  • “지역의 도심 재생 사업 과정에 청년들의 참여를 더 확대한다면, 청년 일자리와 청년이 살기 좋은 지역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요.”

    “경남의 보호종료아동 정책 지원금을 수도권 수준으로 올리고, 이들을 위한 멘토와 멘티 사업을 더 활성화해서 사회 진출을 도와주세요.”

    “지역에 IT개발자들이 내려와서 일도 하고 쉴 수도 있는 워케이션, 코워킹 스테이션 등의 공간을 만들면 좋겠습니다.”

    경남도와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19일 창원시 상남동에 위치한 청년일자리프렌즈 마루홀에서 ‘지역청년 일자리 개선을 위한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지역을 읽고 청년을 담다(청년읽담)’라는 주제로 개최된 간담회에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인 지역청년들과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박종원 경남도 경제부지사, 박성민 청년비서관 등 25명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수도권의 구직자 집중 현상으로 인한 지역불균형을 국가발전의 심각한 저해요소로 인식하고, 경남의 청년정책을 공유하고 지역 청년의 일자리에 대한 인식 등을 살펴보기 위해 마련됐다.

    김상원 경남도 청년정책추진단장이 ‘청년이 살고 싶은 더 큰 경남’을 주제로 경남의 청년정책을 발표한 데 이어 청년재단이 ‘지역과 청년을 잇는 청년정책’을 주제로 청년의 요구사항을 발표했다. 이어 청년정책네트워크, 대학일자리센터, 청년일자리사업에 참여하는 지역 청년들이 참여한 가운데 지역청년 일자리 개선을 위한 자유토론이 진행됐다.

    청년들의 목소리로 지역과 청년의 현안을 진단하고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청년정책을 공유하고 일자리를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들이 오갔다.

    박종원 도 경제부지사는 “지역주도의 지속가능한 국가균형발전을 달성하기 위해 지역청년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청년이 살고 싶은 더 큰 경남을 만들기 위해 미래형 청년일자리를 창출하고, 청년이 일하고 싶은 청년친화형 기업문화 확산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역 청년 일자리를 위한 간담회 개최/경남도 제공/
    지역 청년 일자리를 위한 간담회 개최. /경남도 제공/

    조고운 기자 luc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