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1월 19일 (수)
전체메뉴

“마산해양신도시 사업 내용 공개를”

정의당 경남도당, 시청 앞 회견
시장 측근 연루의혹 수사 촉구
시 “‘사업 내용 비공개’ 규정”

  • 기사입력 : 2021-10-20 21:35:45
  •   
  • 정의당 경남도당이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업과 관련 허성무 창원시장 측근 연루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와 사업 관련 자료 공개를 요구했다.

    정의당 도당은 20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산해양신도시 사업이 여러 가지 의혹을 사고 있다”며 “최근 환경단체(창원물생명시민연대)가 제기한 부동산 개발 사업으로의 변질 가능성을 언급 후 사업내용 공개”를 주장했다. 또 “5차 공모내용이 4차에 비해 후퇴해 난개발의 우려가 있다”며 “사업계획서 공개와 함께 시장 측근 연루 의혹에 대한 수사기관의 적극적인 수사”를 촉구했다.

    정의당 경남도당 관계자들이 20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업에 대한 내용을 공개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이민영 기자/
    정의당 경남도당 관계자들이 20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업에 대한 내용을 공개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이민영 기자/

    이날 노창섭 정의당 도당위원장은 “마산해양신도시 조성사업에 투입된 3403억원의 사업비 회수에만 급급한 나머지 시장 최측근의 연루 의혹은 제대로 밝히지 못하고 있다”며 “만약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허 시장은 책임을 져야 한다. 또 5차 공모과정에 대해서도 향후 창원시의 50년, 100년 미래를 설계해야 하는 사업인 만큼 신중한 재검토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창원시는 입장문을 배포하는 등 즉각 반발했다. 시는 5차 공모내용이 전보다 후퇴했다는 의견과 관련 “시민의견이 수렴된 마산해양신도시 개발방향을 변경 없이 적용했으며, 토지이용계획 및 건축계획 방향성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는 등 보다 더 현실적으로 공모지침서를 마련, 공공성과 공익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또 허 시장 측근들의 공모 정황 의혹에 대해서는 “녹취록 등 의혹의 중심에 있는 특정인물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고 의혹만 제기하고 있다”며 “여론을 호도해 창원시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려는 의도로 해석돼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5차 선정심의위원회 운영 자료 미제공과 관련해 “공모지침서에서 선정심의위원회 위원의 선정, 사업계획서 평가 및 심의내용 등은 비공개하도록 규정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이민영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